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중기중앙회, 코로나19 극복 위한 전국 순회 간담회
19일 화전산단 소재 부산시 기계조합서 시작
지역별 피해상황 파악 통해 현장 밀착형 지원정책 마련
송세준 기자    작성 : 2020년 03월 19일(목) 14:08    게시 : 2020년 03월 19일(목) 14:08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중소기업 애로해소를 위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국 순회 간담회’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간담회는 △19일(목) 영남(부산·울산·경남)을 시작으로 △호남(광주·전남·전북/3.20) △수도권(인천·경기/3.23) △강원(3.23) △충청(대전·세종·충남·충북/3.24) △서울(3.24) 등 각 지역을 순회한다. 25일에는 전국조합을 대상으로 마지막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첫 번째 전국 순회 간담회는 19일 화전산단 소재 부산시기계공업협동조합에서 열렸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부산·울산·경남 소재의 수퍼, 시장, 유통상가 등 생활밀착형 협동조합 이사장 24명과 김문환 부산지방중기청장, 권태성 부산고용노동청장, 권혁재 부산조달청장, 김상원 기업은행 부산지역본부장 등 중소기업 지원기관장들이 함께 했다.
부울경 지역 모니터링 결과 대다수 영남권 중소기업인들은 코로나 19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의 장기화를 우려했다.
업종별로 수출입관련 조합들은 중국 공장 가동중단에 따른 납품차질과 주문 중단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 중국 방문기회 제한 및 대외 활동 기피로 인한 영업활동 차질도 하소연했다.
유통·서비스관련 조합들은 각종 모임과 외출자제로 인한 내방고객 감소와 매출 급감을 비롯해 일부 생필품의 수급 애로를 언급했다.
또 외국인 노동자 채용 업체들은 코로나19 이후 매출주문 물량이 줄어들어 신규 외국인 노동자 입국을 지연시키거나, 계약을 취소해야 하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역경제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중소기업의 피해가 심화되고 있다”면서 “영남권을 시작으로 전국 순회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겠다”고 말했다.
또 “18일부터 병행 실시하고 있는 피해 실태조사 결과를 포함해 중소벤처기업부 등 정부부처에 정책과제를 건의할 예정”이라며 “정부와 긴밀한 소통을 통해 중소기업이 효과적으로 위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지난 2월 25일부터 코로나19 피해상황 파악과 정부의 지원대책 모니터링 강화를 위해 ‘코로나19 중소기업대책본부’(본부장 김기문)를 가동하고 있다.
또 중소기업 중심의 착한 임대인 운동을 전개하고 소기업·소상공인공제인 노란우산 대출금리 인하(3.4→2.9%)와 중소기업공제기금을 포함해 대출금 만기연장, 부금 납부 유예를 실시했다. 지난 4일에는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 3만개와 손세정제 4000개, 제균티슈 6000개를 긴급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