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일진복합소재, 수소연료 운송용 ‘튜브스키드’ 개발
총 중량 28 t, 차량 길이 10m 전국에 수소연료 수급 가능
1회 수송량 500kg, 현재 340kg보다 1.5배 증가로 운송비 절감
송세준 기자    작성 : 2020년 01월 20일(월) 09:39    게시 : 2020년 01월 20일(월) 09:39
일진복합소재가 개발에 돌입한 튜브스키드.
일진그룹의 수소전기차량용 연료탱크 전문 계열사인 일진복합소재(대표 김기현)는 올 4분기 출시 목표로 대용량 수소이송 용기인 ‘튜브스키드’ 개발에 돌입했다 20일 밝혔다.
‘튜브스키드’ 개발은 수소연료 수급 시 국내 도로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한 번에 많은 양을 이송해 운송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수소운송용 튜브트레일러는 철재 소재인 타입1 연료탱크를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차량의 총 중량은 약 40톤으로 도심 통과 화물차 총 중량 제한 무게인 30톤을 초과하고, 차량 길이도 16미터로 도심지 교통 혼잡 지역에서 회전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실제 도로교통법상 서울시에서는 교량과 고가도로, 입체교차로, 일반도로, 터널 등 115개 시설에서 30톤 초과 차량의 진입이 제한된다.
또 1회 운송량은 최대 340㎏에 불과해 충전소 1곳을 하루 운영하는데 총 4대의 트레일러가 필요하다.
2020년 이후 신규 충전소는 하루 500kg의 수소가 사용될 예정이다.
정부에서 발표한 수소산업 인프라구축과 발전을 위해 1회 운송량 증대와 총 중량을 감소시킬 수 있는 수소 운반 기술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일진복합소재는 타입1 튜브트레일러의 보완하기 위해 타입4 연료탱크를 이용한 ‘튜브스키드’를 개발에 나서게 됐다.
타입4 연료탱크는 가볍고 튼튼한 고강도 플라스틱 용기를 탄소섬유로 감아 타입1 연료탱크에 비해 높은 압력으로 많은 양을 저장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일진복합소재 ‘튜브스키드’가 개발되면 차량 길이는 10미터, 차량 총 중량은 28톤으로 전국으로 안전한 도로 공급의 길이 열리게 된다.
1회 운송량도 최대 500kg으로 2대로 충전소 1곳을 하루 운영할 수 있다.
김기현 일진복합소재 대표는 "수소경제가 자리 잡기 위해서는 수소 연료의 원활한 수급이 필수”라며 “튜브스키드는 운송비를 낮추고, 수소 공급 가능 지역이 확대돼 수소인프라 확충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