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남부발전, 韓日 통상마찰 대책마련 나서
긴급회의 열고 국산화 추진, 예비품 확보, 수입선 다변화 등 모색하기로
지난 8일 부산 남구 한국남부발전 본사에서 남부발전 관계자들이 ‘일본 수출규제 대응관련 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도 일본과의 통상마찰에 따른 발전기자재 국산화 추진 행렬에 동참했다.

남부발전은 지난 8일 부산 남구 본사에서 긴급회의를 개최해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데 따른 파급영향을 분석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발전 분야는 일본의 수출규제대상인 전략물자에 해당하는 품목이 없어 제한조치에 따른 영향이 적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일본이 규제품목을 추가하거나 규제가 장기화하면 기자재 수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는 게 남부발전의 설명이다.

안관식 남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은 “과거엔 한‧일 간 기술격차로 터빈, 발전기 등 핵심기자재를 일본에서 조달했으나 지금은 국내기업도 제작능력을 충분히 갖췄다”며 “차제에 발전기자재 국산화를 추진하고 예비품 추가 확보, 수입선 다변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자”고 말했다.

이날 회의를 통해 남부발전은 발전기자재 국산화에 집중해 국내기업 기술자립에 기여하고 국내 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가치 창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을 정했다.

또한 발전기자재에 대한 세부적인 분석을 통해 국산화 가능성을 타진한 뒤 ▲테스트 베드 제공 ▲중소기업과 공동 연구·개발(R&D) ▲판로 개척방안 마련 등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국내 중소기업이 발전기자재를 국산화해도 수요처와 판로 확보가 어려워 뛰어들기 힘든 부분도 있는 게 사실”이라며 “남부발전은 이번 일본 규제를 발판 삼아 국산 기자재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해당 제품의 수요처 확대방안까지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발전공기업들은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시작된 한일 통상마찰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자 이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섰고 발전기자재 국산화, 수입선 다변화 등을 통한 위험요인 제거에 나서고 있다.
작성 : 2019년 08월 12일(월) 10:51
게시 : 2019년 08월 12일(월) 10:52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