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불매운동 확산되지만 국내 진출 日 가전업계 체감은 '아직'
높은 브랜드 충성도, 구매빈도 낮은 영향인 듯...사태 장기화 여부에는 '촉각'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를 계기로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퍼지는 가운데 8일 서울 은평구의 한 식자재 마트에 일본 제품을 팔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제공:연합뉴스
일본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최근 전방위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지만 국내에 진출한 일본 가전제품 업체들에는 아직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 분위기다.

8일 일본 본사를 둔 국내 가전업계 관계자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인지하고 있지만 크게 신경 쓰진 않는 분위기”라며 “본사 차원에서 대응을 마련하거나 하고 있지는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패널 핵심 소재 세 종류의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이에 국내 트위터 및 페이스북 등에서도 ‘#일본제품불매’라는 해시태그를 비롯해 ‘일본 제품 불매 목록’이란 이름의 불매 리스트가 공유되고 있는 상황이다.

게임, 영화배급사, 화장품, 주류, 금융까지 다양한 영역이 불매 리스트에 포함되며 해당 업체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가전제품군은 당장 큰 영향을 끼치지 않고 있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리스트에서 거론되고 있는 일본계 가전업체는 소니, 파나소닉, 캐논, 닌텐도, 올림푸스, 후지, 히타치, 도요바, 산요, 샤프 등이다. 이들 가운데는 최근 국내 지사의 대표를 한국인으로 임명하며 국내 마케팅을 강화하는 곳들도 포함돼 있다.

가전업계에 불매 리스트 여파가 미치지 않는 이유를 업계에서는 가전제품의 높은 브랜드 충성도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전자제품의 경우 일본 제품의 우수성에 대한 이미지가 견고하고 마니아층이 형성돼 본인에 직접 피해가 미치는 문제가 아니라면 불매까지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또 가전제품의 경우 다른 제품군들에 비해 구매 빈도가 낮고 사용 주기가 긴 만큼 당장 타격으로 나타날 정도로 수치화되지 않았다는 해석도 있다.

리스트에 언급되지 않은 다른 일본계 가전제품 업계 관계자는 “불매운동에 대해 알지만 사실 검토해 본 적도 없다”며 “심지어 불매운동 리스트에 빠진 곳들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들 관계자들은 지금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데는 의견을 모았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장기화되면 결국에는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게 될 것”이라며 “조만간 대책을 강구해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작성 : 2019년 07월 08일(월) 14:06
게시 : 2019년 07월 09일(화) 10:14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배터리산업, 일본 경제보복 '사정권'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