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KTL, 유망 중소기업 10개사 육성한다
KTL이 12일 진주 본원에서 중소기업 상생협력 프로그램 ‘K-STAR기업 육성사업’에 선정된 중소기업 10개사와 협약을 맺었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원장 정동희, 이하 KTL)이 유망 중소기업을 육성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KTL은 12일 진주 본원에서 중소기업 상생협력 프로그램 ‘K-STAR 기업 육성사업’에 선정된 중소기업 10개사와 협약을 맺고 맞춤형 기술지원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K-STAR 기업 육성사업’은 유망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 기술혁신형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 2016년부터 시작됐다.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에게는 KTL의 박사급 전문인력을 전담 코디네이터로 지정해 최대 3년간 맞춤형 기술자문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퇴직공무원의 축적된 전문성을 활용하는 ‘노하우플러스’ 사업을 활용해 품질·재무관리, 정부 각종 정책자금 지원, 특허출원 등 다양한 분야의 컨설팅도 지원한다.

신규 선정된 10개 기업의 2017년 기준 평균 매출액은 35억 9600만원이며 수출 비중은 30%에 달한다. 서울 1개, 인천 2개, 경기 1개, 충북 1개, 충남 2개, 전남 1개, 대구 1개 및 경남 1개 등 전국적으로 고르게 분포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기계 6개, 의료기기 2개, 화학 1개, 반도체·디스플레이 1개 업체로 구성됐다.

조원서 KTL 기획조정본부장은 “올해 4회째를 맞는 ‘K-STAR 기업 육성사업’은 현재까지 21개의 유망 중소기업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으며 최근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며 “선정된 기업에게 전사 차원의 수준 높은 기술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기업 성장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노아엑츄에이션, ㈜다윈프릭션, ㈜세종파마텍, ㈜에이엔에이치, ㈜엔도비전, 유니슨이테크㈜, ㈜일동엔에스티, 케이씨㈜, 터보윈㈜, ㈜힐세리온 등 10개사다.
작성 : 2019년 02월 13일(수) 13:59
게시 : 2019년 02월 13일(수) 15:40


권의진 기자 ejin@electimes.com        권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4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