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獨 메르켈, 주지사들 불러 '탈석탄 시행방안' 논의한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독일이 탈석탄을 시행 방안을 본격 논의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이달 고위 관리자들과 함께 '탈석탄 시행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5일(현지시간) 독일 주간지 슈피겔이 보도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달 15일 석탄을 생산하는 4개 주의 주지사들을 불러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독일은 올해 2월1일까지 '탈석탄 시행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작년 2월 독일은 '에너지전환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한 협정'에 따라 연방정부와 환경단체, 산업계 등 주요 인사로 구성된 '탈석탄 특별위원회'를 설립하고 탈석탄 기조를 강화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독일은 최근 마지막 남았던 일반 석탄 광산을 폐쇄했다. 그러나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갈탄을 생산하는 등 에너지전환 정책의 발목을 잡고 있다. 작년 독일은 비정부기구 국제연합인 ‘기후행동네트워크(CAN)’로부터 ‘오늘의 화석상’ 수상 국가로 선정됐다. CAN은 독일이 2020년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 달성이 어렵다고 선언한 것을 그 사유로 손꼽았다. 독일은 재생에너지를 대대적으로 늘리는 것에는 성공했으나 국제에너지기구(IEA)가 가장 더러운 화석연료로 지목한 갈탄에 대한 의존도가 25%에 육박한 상태다.

한편 독일에서는 2018년 처음으로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력량이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량을 넘어섰다. 독일 프라운호퍼 ISE 보고서에 의하면 독일 순 발전에서 재생에너지 자원의 비율이 작년 처음으로 40%를 넘어섰다.

프라운호퍼 ISE 보고서 관계자는 “2018년 태양광과 풍력발전은 합쳐서 157TWh의 전기를 생산했다”면서 “화석 연료에 기반한 모든 에너지 자원은 감소세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1월 07일(월) 15:08
게시 : 2019년 01월 08일(화) 08:53


문수련 기자 moonsr@electimes.com        문수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3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