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일본, 원전 수출사업 전면 백지화?
일본이 터키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취소하면서 원전 수출이 전면 백지화될 전망이다.
일본은 최근 마이니치 신문 보도에서 일본이 터키 원자력발전소 건설 계획에서 철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히타치 제작소가 추진해온 영국 원전 수출도 실현이 어려워지면서 일본의 원전 수출 자체가 백지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 중공업은 터키에서 관민 연합으로 신형 원전 건설을 진행하며 터키 정부에 부담 증액을 대폭 늘려 요구하는 최종 조건을 제시하기로 방침을 굳혔다.

안전대책 비용 등이 급증하면서 채산성이 악화됐기 때문이지만 터키가 이런 조건을 수용할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사실상 철수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신문은 전망했다.

아베 신조 정부는 인프라 수출 전략의 핵심으로 원전 수출을 내세웠지만 양국 모두 건설이 좌절하면 일본 내외 원전 수주가 전무하게 된다.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 중공업은 터키 북부 흑해 연안 시노프 원전 건설을 수주해 2013년 아베 총리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당시 터키 총리가 관련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이후 미쓰비시 중공업과 프랑스 프라마톰이 공동 출자한 아토메아가 독자 개발한 신형 중형원자로 '아토메아 1' 4기를 건설해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했다.

하지만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사고를 계기로 세계 원전의 안전대책비가 증대했다.

여기에 터키 원전 예정 부지 주변에서 활단층 존재가 드러남에 따라 건설 사업비는 애초 2조1000억엔(약 21조원)에서 두 배 이상인 5조엔(약 50조원)으로 불어났다.

더욱이 터키 통화 ‘리라’가 폭락함에 따라 채산성이 한층 악화됐다.

그래서 일본 정부는 사업비 회수를 위해 판매전력 가격의 대폭 인상 등을 요구했지만 터키 측이 국민 부담 증가를 이유로 난색을 보였다.

한편, 터키 원전은 지난 2013년 일본이 수주전 막판에 한국을 제치고 따낸 사업이다.
터키 흑해 연안 시노프 원전은 우리나라가 UAE에 이은 제2의 한국형 원전 수출 후보지로 꼽았던 곳이다.
작성 : 2019년 01월 07일(월) 12:46
게시 : 2019년 01월 08일(화) 08:53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