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2019 일본은 지금) 일본 전기·가스, 원료 가격 상승 여파로 2월분 요금 인상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일본 전기·가스, 원료 가격 상승 여파로 2월분 요금 인상
요미우리신문은 대형전력회사 10곳과 대형 도시가스회사 4곳이 2019년 2월 분의 요금인상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내용에 따르면 원유와 액화천연가스(LNG) 등의 가격상승으로 전력과 도시가스 기업 모두 요금을 인상했다. 이로써 전력회사들은 7개월 연속, 가스사는 12개월 연속 요금을 인상하게 됐다.
사용량이 평균 정도인 일반가정의 전기요금(소비세 포함)은 도쿄전력에너지파트너가 78엔 인상된 7431엔, 추부전력이 65엔 오른 7059엔, 간사이전력이 39엔 늘어난 6925엔 수준이 될 전망이다.
가스요금은 도쿄가스가 53엔 오른 5052엔, 토호가스가 57엔 인상된 6181엔, 오사카가스는 57엔 오른 5769엔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원자력규제위, 화산폭발로 인한 원전 영향 조사 위해 해저화산 상시 관측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원자력규제위원회는 화산 분화로 인한 원자력 발전소의 영향을 평가하기 위해 2021년부터 가고시마만 인근의 ‘아이라 칼데라화산’ 활동을 해저에서 상시 관측한다고 밝혔다.
지각변동과 지진 등의 데이터를 수집해 화산활동의 ‘파국적 분화’ 프로세스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원전의 안전심사에 활용한다는 게 이번 조사활동의 목표다.
‘파국적 분화’는 분출물의 양이 100㎢ 이상에 달하는 초거대 분화로, 화산 쇄설류가 수십~100km 이상의 범위에 도달한다.
일본 국내에서도 1만년에 한 번 정도 발생하고 조몬시대(일본의 신석기시대 중 기원전 1만 4000년~기원전 300년)인 7300년 전에 마지막으로 발생했었기 때문에 일본에서도 파국적 분화에 관한 과학적 관측 데이터가 없는 상황이다.
이처럼 분화에 의해 생긴 거대하고 움푹 패인 땅은 칼데라라고 불리며, 대부분은 해저와 호수 바닥에 있다. 해저에서의 칼데라 상시 관측은 일본에서는 처음이다.
원자력규제위원회는 2019년부터 예비조사 개시, 연구 위탁 기관 선정 등을 진행하고, 2021년에는 해저에 지진계와 수압계 등을 설치해 관측을 시작한다는 복안이다.
파국적 분화로 인한 원전 영향을 둘러싸고 히로시마 고등재판소는 2017년 12월, 아소칼데라(구마모토현)의 파국적 분화로 화쇄류가 도달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시코쿠전력의 이카타원전3호기(에히메현)의 운전 금지를 내린 바 있다.
히로시마 고등재판소는 2018년 9월에 결정을 취소했지만, 이 기간 동안 이카타원전 3호기는 정지됐다.
규슈전력의 센다이원전(가고시마현)과 겐카이원전(사가현)에서도 파국적 분화로 인한 운전 정지를 요구하는 가처분신청이 이어지고 있다.

◆아베 총리, 구마모토 지진으로 정부 일체 응급대책 지시
일본 아베 총리는 지난 3일, 구마모토현에서 발생한 진도 6의 지진과 관련,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에게 대응책 마련과 피해복구 등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구체적으로 ▲시급히 피해상황을 파악할 것 ▲자치체와 긴밀히 연계하고, 정부가 피해자의 구명구조 등의 피해응급 대책에 전력으로 임할 것 ▲국민의 피난과 피해 등의 정보 제공을 정확하게 시행할 것 등을 지시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스가 관방장관은 총리 관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었고, “계속해서 피해 정보를 파악하고, 피해 지자체와 긴밀히 연계해 구명구조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향후 강하게 흔들리는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흔들림이 컸던 지방에서는 지자체 등의 피난 정보와 TV, 라디오 등의 정보를 주시하면서 침착하게 행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관저위기관리 센터 내에 관저대책실을 설치하고, 관계부처 국장급이 참여하는 긴급 회의를 소집해 피해 상황 파악에 나섰다.
강진이 발생했지만 규슈전력 겐카이 원자력 발전소(사가현)와 센다이원전(가고시마현)은 별다른 이상상황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작성 : 2019년 01월 07일(월) 11:54
게시 : 2019년 01월 08일(화) 08:44


박제민 기자 jeminp@electimes.com        박제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