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위너스, 새 먹거리 주택용분전반‧2선식 IoT스위치로 내년 정조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위너스(대표 김창성)가 내년부터 새로운 먹거리로 낙점한 주택용분전반과 IoT스위치로 총공세를 펼친다.

김창성 위너스 대표는 “그동안 주택용분전반은 신발장 안쪽 등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설치됐지만 최근 눈에 잘 보이는 곳에 설치하도록 규정이 바뀌었다”며 “새 규정에 맞는 주택용분전반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들 손에 닿을 수 있는 곳에 설치되는 만큼 오픈하는 방법을 변경해 안전성을 높였다. 기존 분전반은 살짝만 힘을 줘 눌러도 쉽게 열려 아이들이 만질 우려가 있었다.
김 대표는 또 “집안 내 전력을 관리하는 기기인 만큼 안전에 신경을 쓰고 실내 인테리어와 잘 어우러지도록 디자인에도 공을 들였다”고 덧붙였다.
위너스의 주택용분전반은 KS인증을 받는 등 제품력도 놓치지 않았다. 분전반에 들어가는 차단기도 함께 개발하고 있다.
이르면 내년 2분기, 늦어도 내년 말 전에는 출시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주택용분전반을 통해 배선기구 라인업을 완성해 대형건설사의 영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너스가 내년 출시할 주택용분전반.


내년엔 위너스가 3년간 공들인 IoT 스위치도 출시된다.
기존 IoT스위치는 일반 스위치에 비해 더 많은 전력을 필요로 해 새로 건설하는 아파트에 4선식 배선 형태로 들어갔다. 2선식 배선방식인 일반 스위치를 사용하는 가구는 IoT 스위치를 사용할 시 배선을 새로 깔아야했다.
위너스는 이 불편함에 주목했다. 위너스가 개발 중인 IoT스위치는 2선식 배선방식으로 일반 스위치를 사용하는 아파트에서도 쉽게 교체할 수 있다.
김 대표는 “기축 아파트 IoT 스위치 시장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IoT스위치는 SKT의 이름표를 달고 출시될 예정이다.
위너스는 지난달 27일 SKT와 손잡고 스마트홈 배선기구를 개발할 것을 발표했다.
SKT는 중소 가전 제조 업체들이 보다 편리하게 다양한 스마트홈 기기를 만들 수 있도록 하는 프로젝트 ‘이지 라이드 온(Easy Ride On)’의 배선기구 파트너로 위너스를 선택했다.
위너스의 콘센트‧스위치 등에 SKT의 와이파이 칩이 들어가며 SKT의 서버와 앱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김 대표는 “중소기업이 자체 서버를 마련해 스마트홈 배선기구를 판매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많다”며 “서버 유지비용도 연간 수천만원이 소요되고 무엇보다 고객들이 중소기업 서버를 사용해도 될까하는 의구심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결국 IoT시장은 ‘협업’으로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위너스가 내년 출시할 IoT스위치.


위너스의 올해 매출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대표는 “내년부터는 건설 물량이 크게 줄어 매출을 담보하기 어렵게 됐다”며 “그러나 새로운 먹거리를 개발한 만큼 내년 매출 목표는 ‘성장’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항상 평소 느끼는 불편함에 주목해 이를 개선할 방법으로 아이디어 제품을 구상한다”며 “앞으로도 더 편리하고 안전한 세상을 만들 수 있는 제품 개발에 열을 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작성 : 2018년 12월 05일(수) 17:45
게시 : 2018년 12월 07일(금) 08:56


권의진 기자 ejin@electimes.com        권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