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제조업 르네상스 중·장기 경쟁력 강화방안 마련해야”
‘산업부장관-중소기업인 간담회’ 개최…정부에 애로해소 건의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4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제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논의하고, 업계 각종 애로사항을 정부에 건의했다.
“제조업 혁신 기반으로 경제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규제 혁파와 노동시장 유연성 강화, 대중기 상생을 통한 범정부적 제조업 경쟁력 강화대책이 시급합니다.”

4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에서 열린 ‘산업통상부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제조업 르네상스 중·장기 경쟁력 강화방안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과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을 비롯해 성명기 이노비즈협회장 등 중소기업계 대표 30여명이 참석해 제조업 혁신과 에너지·통상 현안 애로 해소를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와 주력산업의 침체, 노동 이슈로 한국 경제의 성장 동력이 약화됐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하고 제조 혁신으로 극복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세계 주요국이 ▲미국의 첨단제조파트너십 ▲중국제조 2025 ▲일본재흥전략 2016 등 강력한 제조업 부흥정책을 수립·시행하고 있는데 반해 우리는 정책적 협업기능 부족과 중장기 플랜 미흡으로 성장동력인 제조업이 점차 활력을 잃어가고 있어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경제의 혁신을 위한 선결 과제로 규제혁신, 노동시장 유연화, 임금체계 개편, 중소기업인의 사회적·경제적 기여에 대한 재평가 등을 꼽았다.

이밖에도 ▲생활소비재산업 육성 법적근거 마련 ▲뿌리산업 공정혁신 및 인력양성 지원 ▲에너지효율향상을 위한 설비투자 지원 확대 ▲미·중 무역분쟁 영향 중소기업 지원 확대 등 17건의 정책과제와 개선사항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성 장관은 “중소기업은 우리 경제의 역동성 회복과 혁신성장의 출발점”이라고 강조하고, “중소기업의 스케일업(Scale-Up)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친환경, 스마트화 등 기업 DNA의 획기적 전환을 촉진시켜나가고, 대-중소기업간 관계를 수평적 협력 관계로 발전시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을 통해 동반성장하는 건강한 산업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2월 05일(수) 09:07
게시 : 2018년 12월 05일(수) 09:08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