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현대건설, 사고예방 ‘안전문화체험관’ 개관
11가지 재해 관련 19개 체험시설 설치…안전교육 내실화 도모
체험 구역별 스토리텔링 방식…체험 동선 연결해 현장감 극대화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현대건설이 운영하는 안전문화체험관 내부전경.
현대건설은 지난 7일부터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 위치한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에서 안전문화체험관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현대건설과 계열사, 협력사 임직원, 외부 교육희망자 등 대내외 이해관계자에게 다양한 건설 안전 체험기회를 제공해 안전 의식을 제고하고, 선진 안전문화 조성에 적극 앞장선다.

안전체험관은 기존 주입식 안전 교육에서 탈피해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체험동선을 연결하고 체험장치와 가상현실을 결합해 마치 실제 상황을 경험하는 것처럼 현장감을 극대화했다. 이를 통해 체험 대상자들은 현장 곳곳에 숨어있는 실제 발생 가능한 위험 요인과 작업안전수칙을 인지하고 위기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게 된다.

이곳은 총 200평 규모로 대형 현장에서 발생하는 11가지 재해를 경험할 수 있는 19개 체험시설로 구성됐다. 크게는 장비안전체험, 건설안전체험, 재해구조체험 등 3개로 나뉜다.

장비안전체험 구역에서는 건설기계, 장비작업 시 올바른 안전절차를 직접 실습하고 안전사고를 재현한다. 교육장 내 설치된 실습 장비를 통해 낙하물 안전체험, 크레인 줄 걸이 방법 체험, 끼임점 체험, 둥근톱 체험, 장비충돌 협착체험을 경험할 수 있다.

건설안전체험 구역에서는 현장감을 극대화한 연출을 통해 현장의 위험요소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한다. 흙막이 붕괴체험, 지진체험, 조도체험, 개구부 추락체험, 불량 가설통로 체험, 안전벨트 체험, 사다리 전도 추락체험, 말비계 전도체험을 진행한다.

재해구조체험 구역에서는 화재, 질식사고 등 대형재해로 이어질 수 있는 사고 중심으로 초기대응 및 구조훈련을 실시한다. 열연기 피난체험 탈출, 화재발화 체험, 소화기 사용실습 체험, 밀폐 공간 체험, 감전체험 등 비단 건설 직종에서의 위험요인이 아닌 필수 안전 예방관리도 진행한다.

교육대상자는 현대건설 임직원 및 계열사 직원, 협력사 임직원, 초·중·고등학생 등 외부 교육희망자 등이며 교육인원은 1회 30명(15명씩 2조)이며 교육시간은 1회 기준 3시간이며 1일 2회다.

전문 강사 2명으로 구성된 체험교육이며 인터넷 사전 예약은 현대건설 기술교육원 홈페이지(http://edu.hdec.co.kr)를 통해 내년 상반기부터 신청이 가능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기업경영에 가장 핵심적인 가치인 안전을 더욱 공고히 다지고자 안전문화체험관을 개관하게 됐다”며 “현대건설 임직원은 물론 협력사, 근로자의 안전의식을 제고해 현장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디딤돌이 되도록 하며 나아가 우리나라 건설 산업의 안전문화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11월 08일(목) 15:05
게시 : 2018년 11월 08일(목) 15:09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