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현대중공업그룹, 사장단 인사 단행
현대일렉트릭 정명림 대표이사 부사장, 사장으로 승진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현대중공업그룹은 6일 주요 계열사 사장단 및 현대중공업 사업본부 대표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기존 경영진들이 생존을 위한 위기극복에 매진했다면, 새로운 경영진들은 성장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해 나가게 될 것”이라며 “이번 인사를 통해 현대중공업그룹은 재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을 선언한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에서는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그룹내 조선계열사와 현대일렉트릭 등 주력 계열사 대표이사에 대한 세대교체 인사가 진행됐다.
또 지난 7월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취임한 정명림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정명림 대표이사 사장은 1959년생(만 59세)으로 아주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뒤 1983년 현대일렉트릭의 전신인 현대중공업 전기전자시스템사업본부에 입사했다.
30여년 동안 고압차단기 및 변압기의 설계와 생산을 두루 경험한 이 분야 전문가이다. 그만큼 현장 경험이 풍부하고, 업무에 대한 책임감은 물론, 직원들과의 소통에도 적극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 대표는 2016년 5월 현대중공업 안전경영 부문장을 거쳐 2017년 11월부터는 현대중공업모스의 대표이사로 재직해 왔다.
이번 인사에서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 사장에는 현대미포조선 한영석(韓永錫) 사장과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가삼현(賈三鉉) 사장이 내정됐다.
한영석 사장은 1957년생으로 충남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에서 설계 및 생산본부장을 역임한 뒤, 2016년 10월부터 현대미포조선 사장으로 재직해 왔다.
가삼현 사장은 1957년생으로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선박영업본부에서 근무하였으며, 런던지사장, 서울사무소장 등을 거쳐 2014년부터 그룹선박해양영업대표를 맡아왔다.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에는 현대중공업 신현대(辛鉉大)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되었다. 신현대 사장은 1959년생으로 충북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계약관리, 의장, 시운전 담당을 거쳐 군산조선소장을 역임했으며, 2016년 11월부터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사업대표를 맡아 왔다.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에는 이상균(李相鈞)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이상균 사장은 1961년생으로 인하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선박건조 분야에서 오랜기간 근무한 현장 전문가이다. 2015년 8월부터는 현대삼호중공업으로 자리를 옮겨 생산본부장을 맡아 왔으며, 현대삼호중공업의 생산공정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왔다.
조선사업과 함께 현대중공업그룹의 한 축인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사장에는 강달호(姜達鎬)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강달호 사장은 1958년생으로 연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생산부문장, 중앙기술연구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2014년부터 안전생산본부장을 맡아 왔다.
이밖에 현대중공업 사업본부 대표에 대한 인사도 함께 단행되었다.
현대중공업 해양플랜트사업 대표에 박준성 전무, 엔진기계사업 대표에 이기동 전무가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 선임됐고, 현중지주 로봇사업 대표에는 현대중공업 서유성 전무가 선임됐다.
작성 : 2018년 11월 07일(수) 13:50
게시 : 2018년 11월 07일(수) 14:42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