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위성곤 의원 “원전, 오조작 7건에 326억원 손실액 발생”
월성3호기, 밸브 오조작으로 102억원 손실
“철저한 점검 통해 안전 도모해야”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근 10년간 원전의 오조작에 의한 손실액이 약 326억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최근 10년간 오조작에 의한 손실액은 약 326억원으로, 이로 인한 정지일수도 약 41.5일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6월 일어난 월성 3호기의 가압기 배수 밸브 오조작은 원자로 냉각수 누설이 발생해 약 102억원에 달하는 손실액을 냈다. 2012년 발생한 월성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에 따른 손실액은 142억원에 달했다.

특히 오조작 7건 중 밸브 오조작이 6건에 달할 정도로 밸브 조작과정에서 오조작이 반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반복되는 밸브 조작과정에 대한 개선조치가 이뤄지지 않는 것은 한수원의 안일한 대처라는 지적이 나온다.

위성곤 의원은 “원자력 발전의 특성상 밸브나 차단기 오조작만으로도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며 “안전한 원전 운영을 위해 같은 원인이 반복되지 않도록 교육 강화 및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0월 22일(월) 08:42
게시 : 2018년 10월 22일(월) 14:17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3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