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고준위방폐물 처리비용 최소 64조원
중간저장시설 26조 3565억원, 영구처분시설 37조 7736억원
어기구 의원 “원전 더 이상 값 싼 에너지 아니다”
조재학 기자    작성 : 2018년 10월 05일(금) 10:21    게시 : 2018년 10월 05일(금) 16:17
원전에서 연료로 사용된 뒤 배출된 사용후핵연료 등 고준위방폐물을 처리하는데 최소 64조 1301억원이 들어가는 것으로 추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사진>이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자력환경공단을 통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간저장시설에는 건설비 3조 7114억원, 운영비 22조 3381억원 등 26조 3565억원이 소요되며, 영구처분시설에 건설비 6조 9024억원, 운영비 27조 5649억원 등 37조 7736억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총사업비는 64조 1301억원에 이른다.

이는 2015년에 수립된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근거해 36기의 원전이 설계수명까지 가동하는 것을 기준으로 추산했다. 또 중간저장시설 운영기간은 96년, 영구처분시설 처분기간은 78년으로 산정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건설비, 운영비 등 방폐장 운영과 관련한 직접적 비용만 추산한 것이며, 방폐장 입지 선정과정에서 발생하게 될 사회적 갈등 비용을 감안하면 고준위 방폐물 처리비용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어기구의원은 “현재 원전은 고준위 방폐장 건설과 운용비용, 입지선정갈등 비용 등 숨겨진 외부비용들이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원전발전 원가에 반영돼 있지 않다”며 “원전의 경제성은 상당히 왜곡되고 있으며, 원전은 더 이상 값 싼 에너지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