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국중부발전 간부직원 사택서 자살 ‘파문’
특정업체와 골프회동으로 최근 무보직 발령...심적 부담 견디지 못한 듯
군산바이오에너지 입찰 의혹 새로운 국면 전망
정형석 기자    작성 : 2017년 08월 25일(금) 09:05    게시 : 2017년 08월 27일(일) 16:53
한국중부발전 간부직원이 사택에서 투신하는 자살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숨진 김모 처장은 24일 오후 5시 15분쯤 충남 보령시 동대동 소재 중부발전 사택 아래로 떨어져 숨져있는 것을 1층에 살고 있는 사택직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건설처장을 지낸 숨진 김 씨는 군산바이오에너지 건설업체 선정을 위한 평가 기간 중 특정업체와 골프회동을 가져 최근 무보직 발령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조사 중이지만, 김씨 집 식탁위에 은행 계좌번호와 잔액 등과 모업체 상무에게 당했다는 등의 억울한 심정을 담은 메모지가 찢어진 채 발견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자살 사건으로 중부발전과 자회사격인 군산바이오에너지 입찰 의혹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중부발전과 군산바이오에너지 임직원들은 6000억 원 대의 발전소 시공 업체를 선정하면서 입찰평가 관련 정보를 유출하고 평가 기준을 바꾼 의혹 등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