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현대차, 찾아가는 전기차 충전 서비스 전국으로 확대
배터리 방전시 44km 달릴 수 있도록 비상 충전 서비스 제공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전기차 배터리가 방전됐을 때 긴급 충전을 해주는 현대자동차의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된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이 차량 운행 중 배터리가 방전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울 때 필요한 서비스다.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고객을 직접 찾아가 무료로 충전해준다. 현대차 블루멤버스라면 연간 4회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1회 충전량은 7kWh로 약 44㎞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는 17일 서울과 제주 지역에서만 운영해 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차량을 10대에서 총 60대로 늘리고, 서비스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또 2018년 상반기까지 충전 서비스 차량 40대를 추가해 총 100대의 충전 차량을 전국에서 운영해, 방전으로 인한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전국적으로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대폭 확충되면서 과거에 비해 배터리가 방전될 가능성은 많이 줄어든 게 사실이다. 다만 현대차의 서비스는 전기차 이용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해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현대차만의 혁신적인 고객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아이오닉 일렉트릭 구매 고객에게 경쟁사와는 확연히 차별화되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7년 07월 18일(화) 10:00
게시 : 2017년 07월 19일(수) 10:45


위대용 기자 wee@electimes.com        위대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