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제도개선은 필수다)NCS 대해부
NCS 채용 효과 탁월, 능력중심시대 ‘활짝’
국가직무능력표준(NCS:National Competency Standards)은 4년제 대학을 졸업한 후 전공을 살려 취업했더라도 기업이 원하는 실무에 곧바로 투입할 수 없는 현 교육과정의 한계성에서 출발했다.
대학이나 전문대, 특성화고 등에서 실시되는 교육이 기업이 요구하는 지식이나 기술수준과 동떨어진데다 어학능력 향상과 각종 자격증 취득 등 불필요한 스펙을 쌓는 데 막대한 비용이 투입되고 있는 현실을 ‘능력중심 사회’로 전환하자는 의미가 담긴 것이다.
실제 한국경영자협회의 실태조사에 의하면 대졸 신입사원 재교육기간은 약 18.3개월이며 1인당 소요되는 경비는 약 5659만원에 달한다. 또 삼성경제연구소에 따르면 4년제 대학 진학으로 인한 1인당 기회비용은 무려 1억2000만원에 이르며 이 같은 과잉학력으로 국민총생산(GDP) 성장률이 1%p 상승할 기회가 상실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 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서 NCS를 추진 중이다.

지난해 공공기관 332개중 230곳 도입, 올해부터는 모든 공공기관으로 확대
NCS는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서 직무 수행에 요구되는 지식이나 기술 등을 산업부문별, 수준별로 체계화해 정리한 가이드라인이다. 현재 1만명에 달하는 민간 전문가가 참여해 238개 업종에 897개 직무를 개발한 상태다. 기업 입장에서는 NCS를 통해 적합한 인재를 채용해 육성할 수 있으며 취업 준비생도 자신이 희망하는 기업의 직무 특성을 NCS에 맞춰 맞춤형으로 준비할 수 있다.
정부는 우선적으로 공공기관에 NCS기반의 직원 채용을 주문했다. 지난해까지 전체 332개 공공기관 중 230곳이 NCS기반의 직무 중심 채용을 도입했고 올해부터는 모든 공공기관으로 확대된다.
교육기관에서도 NCS를 적극적으로 활용 중이다.
지난 2016년부터 특성화고, 전문대학, 일학습병행기업 등이 NCS기반의 교육·훈련과정을 마련해 산업현장에 필요한 인력을 양성 중이다.
NCS기반 채용은 지원서 작성부터 필기, 면접까지 모든 과정에서 지원자의 지식이나 재능이 해당 직무에 얼마나 적합한지를 검증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때문에 지원자들은 NCS를 참고해 직무능력에 필요한 스펙을 준비하면 되고 입사 후에도 빠르게 업무에 적응할 수 있다. 기업도 신입사원의 이직률이 크게 떨어졌으며 직원 재교육에 대한 비용도 크게 낮아져 NCS 도입으로 인한 만족도가 매우 높은 상황이다.
정부는 NCS 활성화를 위해 산업별로 인적자원개발위원회(ISC)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전기·에너지·자원분야 ISC, 18개 업종에 58개 직무 개발
전기·에너지·자원분야 ISC(위원장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는 지난 2015년 발족했으며 기존 발전설비, 전기기기, 전기공사 등과 관련된 직무뿐만 아니라 에너지신산업, IT 등과 관련된 새로운 직무도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기·에너지·자원분야는 18개 업종에 58개 직무가 개발돼 있다. 전기공사라는 업종에 내선공사, 외선공사, 변전설비공사 등의 직무를 마련하고 이를 위해 어떠한 교육과 훈련을 받아야 하는지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전기·에너지·자원분야 ISC는 지난해 총 13개 산업별 ISC 평가에서 2위(A등급)를 차지하기도 했다.
전기·에너지·자원분야 ISC 관계자는 “NCS는 사회적으로 만연돼 있는 오버스펙을 지양하고 현장에서 곧바로 활용할 수 있는 인재를 채용하기 위한 것으로 이미 공기업을 중심으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산업 트렌드에 맞게 새로운 직무를 개발하는 동시에 민간기업에서도 NCS 활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7년 05월 22일(월) 11:22
게시 : 2017년 05월 24일(수) 13:01


진시현 기자 jinsh@electimes.com        진시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