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정부, 외부온실가스 감축실적 80만t 승인
150억원 규모 감축실적, 배출권거래시장으로…시장 활성화 ‘기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정부가 배출권거래제 대상이 아닌 기업이나 시설에서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외부사업의 신규 온실가스 감축실적 80만t을 승인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배출권 t당 평균 거래가격 1만8500원을 적용하면 약 150억원 규모의 온실가스 감축실적이 배출권 거래시장에 나오는 셈이다.
기획재정부는 지난달 온실가스 배출·감축량을 승인하는 ‘제15차 배출량 인증위원회’를 열고 외부사업 온실가스 감축실적 79만8664t을 신규 승인했다고 11일 밝혔다.
배출권 거래제는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목표를 비용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시행된 제도다. 기업은 온실가스 감축 또는 배출권 거래시장에서 매입을 통해 배출권 제출의무를 준수해야 하며, 배출권 부족기업은 거래제 대상 기업이 할당받은 배출권이나 거래제 대상이 아닌 기업·시설에서 온실가스를 감축한 실적을 구입해 부족한 할당량을 충족해야 한다.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소비 효율화 사업 등 외부사업에서 온실가스 감축 실적이 발생하면 그 자체로 시장에서 거래될 수 있다. 배출권으로 전환돼 거래도 가능해 배출권 시장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신규 승인 실적 중 79만7696t은 석유화학 업종에서 배출되는 아산화질소(N2O)를 감축한 사업에서 발생했고, 쓰레기 매립지 발생 메탄(CH4)가스 에너지화 사업에서 968t을 차지했다. 이산화탄소 대비 온실효과 강도는 CH4는 21배, N2O는 310배에 이른다.
외부사업 온실가스 감축실적은 배출량 인증위원회를 통해 승인된다. 2015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인증된 온실가스 감축실적은 총1480만t 규모에 이른다.
기재부는 외부사업 온실가스 감축실적이 시장에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배출량 인증위원회를 주기적으로 개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차기 인증위원회는 오는 3월로 계획됐다.
아울러 이번 인증위원회는 농업·산림분야 12개 외부사업 감축활동 유형의 신규·개정 등록도 승인했다. 이번 신규·개정 승인으로 농업시설의 난방을 위해 보온자재를 사용, 난방용 등유 사용량을 줄일 경우, 한전에서 공급받아 사용하던 전기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경우 등 농업분야 신규등록 5건, 산림분야 신규등록 2건, 농업분야 개정등록 5건이 신규 방법론을 활용해 배출권 확보가 가능해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 방법론 승인을 계기로 농업·산림분야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하는 사업자는 배출권시장에서의 거래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 투자에 대한 수익 확보가 기대된다”며 “농림·산업분야에서 저탄소 설비 신규 투자 증가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작성 : 2017년 01월 12일(목) 09:09
게시 : 2017년 01월 12일(목) 09:21


박경민 기자 pkm@electimes.com        박경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