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청사포 해상풍력 추진위, 적극적 행정 지원 촉구
“청사포 해상풍력은 부산시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 주춧돌, 골든타임 놓쳐선 안돼”
“부산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미래세대를 위해 신속하게 추진돼야”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16일(목) 10:36    게시 : 2021년 09월 16일(목) 13:25
청사포 해상풍력 추진위원회 김창재 위원장이 9월 7일 부산 해운대구청 앞에서 해상풍력 조성 추진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부산의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의 주춧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의 신속한 진행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관련 행정절차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을 부산시와 해운대구 지자체에 촉구했다.

추진위는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이 해상풍력사업을 최우선 국가 의제로 채택해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협력체(IPCC)는 지구 온난화가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며 “청사포 해상풍력 역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사업추진을 위한 인허가 등 행정 절차가 신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우리나라 현행 법·제도는 인·허가 절차가 많고 복잡하고 서로 권한과 책임을 떠넘기기 좋은 구조로 돼 있어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 특히 ‘누구라도 일부 반대하면 주민수용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면 우리나라에서 어떤 사업도 진행될 수 없다”며 “해외 성공 사례를 참조해 미비한 법제도의 보완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연간 약 10만MWh의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는 40MW 규모의 청사포 해상풍력 단지는 부산시의 2020년도 연간 가구 평균 전력 사용량(2837kWh) 기준으로 약 3만5000세대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탄소감축 효과는 동백섬 300배, 여의도 15배 규모에 30년생 소나무를 빼곡히 심은 것과 같다.

추진위는 또 “지금 전 세계는 앞다퉈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고 있고 그 가운데 가장 성장률이 빠른 것이 해상풍력발전”이라며 “부산광역시 최초의 해상풍력 발전사업인 청사포 해상풍력 사업의 추진이 난항을 겪게 되는 경우, 부산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분야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혼선을 가져올 게 자명하다”고 덧붙였다.

김창재 추진위원장은 “청사포 해상풍력은 부산의 신재생에너지 전력자립률 목표 달성과 지속가능한 미래 발전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현재 10-20대 청년들에게 기후변화는 매우 심각한 사안임에도 무책임한 일부 정치인들을 비롯한 기성세대가 본인들의 이해득실, 정치적 목적 등으로 해상풍력 추진을 방해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