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표준연구원, 전기차 500㎾ 급속충전기 검사 표준개발
계량오차 감소·충전요금 과금오류 방지 등 기대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15일(수) 06:49    게시 : 2021년 09월 15일(수) 06:49
표준과학연구원 전기자기표준그룹 김규태 책임연구원이 대전류 직류전력량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표준과학연구원)
[전기신문 오철 기자] 국내 연구진이 전기차 급속충전기의 신뢰성과 품질을 높일 수 있는 표준기술을 개발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이형규 박사 연구팀이 전기차 급속충전에 사용되는 '500㎾(킬로와트)급 대전류 직류전력량 표준'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전기차는 충전방식과 충전기 용량에 따라 충전 시간이 다르다. 현재 7㎾급 완속충전기는 교류를 사용하며, 주로 아파트와 개인주택에 주로 설치된다. 직류를 이용한 급속충전기는 50㎾, 100㎾, 350㎾ 등 용량에 따라 충전 속도에 차이가 있지만, 1시간 이내에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급속충전기는 전기차 내부의 탑재형 충전기를 거치지 않고, 배터리를 직류전기로 직접 충전하는 방법으로 높은 전력으로 빠른 충전이 가능하다.

가령, 시간당 64㎾ 용량의 배터리를 장착한 국산 전기차의 경우, 완충하면 406㎞를 주행할 수 있다. 충전 시 50㎾급 급속충전기를 사용하면 약 1시간 20분, 현재 고속도로 휴게소에 보급된 350㎾ 초급속 충전기를 설치하면 20분이 소요된다.

하지만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국내 업체들도 400㎾ 이상 충전이 가능한 급속충전기를 개발하고 있으나, 신뢰성을 확보해 줄 표준이 없는 상황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직류전력량 표준을 제공하는 국가는 거의 없으며, 스위스가 50㎾까지 표준을 제공하고 있는 상황이다.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500㎾급 직류전력량 표준을 개발, 교정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에 개발된 표준은 산업기술시험원이 국가표준 측정기로 충전기 검정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측정기 교정에 활용될 전망이다. 이 표준의 불확도(측정값을 의심하는 정도)는 0.04%다.

이형규 표준연 전기자기표준그룹장은 "500㎾급 직류전력량 표준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우리나라가 확립한 성과"라며 "전기차 급속충전기 계량 오차와 충전요금 과금 오류 등을 줄여 전기차 시장의 신뢰성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