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SK·GS·포스코 등 脫탄소 에너지동맹 출범…‘탄소중립 대응’
민간 중심 연합체 ‘에너지 얼라이언스’ 공식 출범
탄소중립 위해 국내 에너지업계 구심점 역할 자처
정세영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06일(화) 13:06    게시 : 2021년 04월 06일(화) 15:50
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탄소중립 혁신 이니셔티브를 위한 ‘에너지얼라이언스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 대표이사, 김상우 DL에너지 대표이사, 정연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대표이사, 유정준 SK E&S 대표이사,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이사, 구자용 E1 대표이사,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송원표 효성중공업 부사장)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대응하고 에너지전환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한 민간기업 중심의 에너지 연합체가 출범해 활동에 돌입한다.

에너지업계와 현대경제연구원은 탄소중립혁신 이니셔티브 확보를 위해 에너지 연합체 ‘에너지얼라이언스(Energy Alliance)’를 출범하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산부 장관을 비롯해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 김상우 DL에너지 부회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구자용 E1 회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송원표 효성중공업 부사장 등 참여기업 최고경영자들이 참석했다.

참여기업들은 MOU를 통해 탄소중립 정책에 동참하고, 지속가능한 국가경제 발전이라는 공동 이익을 위해 합리적 에너지 전환을 추구하고자 상호 협력한다고 밝혔다.

‘에너지얼라이언스’는 세계적인 탈(脫)탄소 흐름에 발맞춰 관련 정책에 공동 대응하고 사업전략을 함께 고민한다는 취지로 연초부터 주요 민간 에너지 기업들이 모여 논의한 끝에 탄생하게 됐다.

국내 민간 에너지 기업들이 탄소중립과 관련해 공동체를 자발적으로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출범 이후에도 설립 취지에 공감하는 에너지 기업들을 대상으로 회원사를 계속 늘려나갈 계획이다.

파티 비롤(Fatih Birol) 국제에너지기구(IEA) 사무총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에너지얼라이언스 출범이 한국의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신호탄이 되길 기대한다”며 “IEA도 한국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 원장은 ‘탄소중립시대의 국제 질서 변화와 우리의 대응’을 주제로 “전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로 인해 피해가 확산되면서 이를 해결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확산돼 국제사회는 新기후체제를 수립했다”며 “주요 선진국을 비롯해 한국도 ‘탄소 중립’이라는 국제적 흐름에 동참하는 가운데 이를 이행하기 위한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허 원장은 “민간 부문 주도, 에너지 산업계의 공진형 생태계 구축, 성장과 환경을 모두 고려한 비전 제시, 글로벌 문제해결의 능동적 참여 등을 고려한 새로운 거버넌스가 필요하다”며 “에너지 얼라이언스가 2050 탄소 중립 시대를 선도하는 기업 협의체가 돼야 한다”고 전했다.

이밖에 참여기업 CEO들은 탄소중립이 기업의 시대적 과제라는 공감대 하에 향후 ‘에너지 얼라이언스’의 세부 역할에 대해서 논의했다.


정세영 기자 cschung@electimes.com        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