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시민 태운‘자율주행버스’세종BRT 달린다
BRT 대중교통서비스 실증 추진…자율주행 사업화 모델 선도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04일(일) 08:45    게시 : 2021년 04월 04일(일) 08:45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는 일반시민이 자율주행버스에 탑승할 수 있는 BRT 대중교통서비스 실증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2019년 8월 지정된 세종 규제자유특구는 지난해 5월부터 주거단지, 도심공원, 일반도로에서 자율주행차의 실증을 착수하여 위치측정 기술력 향상, 안전매뉴얼 수립 등 기술 안전성 확보에 주력해 왔다.

이번 실증은 그간 축적된 기술 안전성과 실증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실제 대중교통노선으로 실증구간을 확대하여 ‘국내 최초로 BRT 유상 운송서비스’를 실증하는 등 사업화 모델을 한층 강화해 나간다.

먼저, 이번 실증을 위해 ㈜오토노머스에이투지가 BRT 구간에 여객운송 한정면허 특례를 부여받아 실증구간 내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하고 시범 운행과 안전점검·평가 등을 거쳐 3월말부터 여객운송서비스 실증을 시작하고, 5월부터는 일반시민이 저렴한 비용(500원 이하)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유상 운영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부터 운영한 자율주행 시민체험단(1, 2기/총 60명) 만족도가 높은 점을 감안하여, 대중교통 자율주행서비스 실증에도 체험단(30명)을 모집하여 실증 체험과 시민의견 청취 기회를 갖는 한편, 기존의 도심공원에서는 관광셔틀 실증체험을 주 5회(월~금 10~15시)로 확대 운영한다.

아울러, 산학연클러스터센터에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를 상반기까지 구축하여 실증차량 관제, V2X(차량-사물간 통신) 연계 등을 통해 안전성을 강화하고 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 및 연구기관 등에서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빅데이터 관제센터에는 관제실과 함께 오픈랩, 서버실, 홍보관 등을 갖추고, 하반기부터 관제센터 이용을 희망하는 모든 국내 스타트업 및 연구기관 등의 데이터 분석·활용과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하는 오픈랩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는 4차산업혁명의 총아인 자율주행을 선도하기 위해 미래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으며, 버스전용도로, 중앙공원 등에 자율주행차를 빠른 시일 내에 도입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