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현대처, 금융 협력 체계 강화로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선도
현대차-수은, 1일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업무협약식 실시
미래 모빌리티 산업 글로벌화 위한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업무협약 체결
수은, 현대차 및 중소·중견협력사 연구개발 등에 3조원 규모 금융 공급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01일(목) 18:34    게시 : 2021년 04월 01일(목) 18:36
현대자동차는 1일(목) 한국수출입은행과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본사에서 '미래 모빌리티산업의 글로벌화를 위한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사진은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과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전기신문 오철 기자] 현대차와 수은이 금융 협력 체계를 강화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 육성에 앞장선다.

현대자동차는 1일 한국수출입은행과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본사에서 '미래 모빌리티산업의 글로벌화를 위한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장재훈 현대차 사장, 방문규 수은 행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사업 역량 강화와 해외시장 선점을 위해 체결됐다.

현대차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수은으로부터 미래 모빌리티 사업부문에 2023년까지 3조원 규모의 금융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해당 금융은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국내외 시설투자, M&A 등에 소요되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중소·중견 협력사 육성에도 사용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방문규 수은 행장은 “수은의 금융지원 협력 프로그램으로 현대차가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제패하는데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이번 업무 협약이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성공적 전환을 가속화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노력을 바탕으로 미래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확고히 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현대차는 작년 12월 ‘CEO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2025년까지 미래 사업 역량 확보를 위해 23조 5천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부문별 투자 금액은 전동화 10.8조, 수소사업 4.1조, 자율주행 1.6조, 모빌리티서비스·플랫폼 1.2조, 커넥티비티 1.0조, UAM·로보틱스·AI에 4.8조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