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소아청소년과 박경미, 비뇨의학과 구자윤 영입
소아인구와 고령인구가 공존하는 기장군, 군민 요청에 적극 부응
지역민의 사랑받는 ‘고품격 공공 의료’로의 도약 위해 진료과 확충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06일(토) 09:42    게시 : 2021년 03월 06일(토) 09:46
박경미 소아청소년과장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학원장 박상일, 이하 의학원)은 소아청소년과박경미 교수, 비뇨의학과 구자윤 전문의를 영입해 3월부터 진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영입은 암 진료 뿐 아니라 일반 진료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민의 사랑을 받는 고품격 공공의료로의 도약에 박차를 가하고 위함이다.

의학원은 일광신도시와 정관신도시 인구유입으로 젊어지는 기장군의 수요에 발맞추어 소아청소년과의 진료를 적극 확대하고 있다.

이번에 영입한 박경미 교수는 부산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소아청소년질환(신생아 질환, 감염성 질환, 혈액검사이상 등)에 대한 많은 경험과 이해를 갖고 있다.

특히 소아암과 백혈병을 1년에 50례 이상 성공적으로 치료했고, 조혈모세포이식과 면역치료제를 적용한 치료에 탁월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또한 대한소아과학회에서 우수 초록상을 받는 등 연구 및 학회활동도 활발히 하여 향후 동남권 소아청소년들의 치료효과 향상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소아청소년과는 야간진료와 입원진료를 위해 곧 유능한 의료진을 추가로 영입해 주민들이 안심하고 자녀를 양육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박경미 과장은 “지역사회의 소아청소년 진료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따뜻하고 정확한 진료를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3월 2일부터 진료를 시작한 비뇨의학과 구자윤 과장은 부산대학교 의과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부산대학교병원 교수를 역임했다.

비뇨기 질환 중 특히 방광암, 신우 및 요관암, 신장암 등에 대한 많은 경험과 이해를 바탕으로, 방광암의 1차 치료라 할 수 있는 내시경적 방광 종양 절제술과 신요관암의 표준 수술인 신요관 절제술을 1년에 300~400례 이상을 성공적으로 수술했고, 부산, 울산, 경남에서는 최초로 다빈치 로봇 신요관 절제술을 성공적으로 수술했다. 방광암 및 신우 요관암에서 최신 치료법인 면역항암치료에 있어서도 한강 이남에서 가장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는 최고 권위자라는 평가다.

또한 연구부분에 있어서도 세계적 권위의 유럽비뇨기과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하고 대한비뇨기과 학회에서 우수 연제상을 수상해 이론과 실력이 겸비된 의사로 인정받고 있다.

일반 진료 분야에서도 숙련된 경험을 통하여 향후 동남권 지역민들의 질병 치료 뿐 아니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구자윤 과장은 “내 가족을 진료하는 마음으로 비뇨기암과 질환에 대해서만큼은 주민들이 대학병원이나 서울을 가지 않을 정도로 최선의 치료, 최고의 치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의학원 비뇨의학과는 분야별 2명의 전문의를 보유한 명실상부한 비뇨기 전문센터로 발돋움한다.

박상일 의학원장은 “올해 초에만 대장항문외과, 비뇨의학과, 소아청소년과 세 분의 명망있는 의료진을 영입했다”며 “명의를 지속적으로 보강함으로써 지역민이 가까이에서 믿고 치료받을 수 있는 고품격 공공의료로서의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구자윤 비뇨의학과장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