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에이프릴 진솔, 3살 언니 이현주에…인성 논란 "카메라 앞에서 대놓고 말 끊어"
심지원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04일(목) 14:46    게시 : 2021년 03월 04일(목) 14:46
에이프릴 진솔 이현주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에이프릴 진솔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달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동생이 에이프릴 내 왕따 논란 불씨를 당겼고, 이후 잇따라 에이프릴 멤버들의 인성 논란이 터져나오고 있다.



특히 에이프릴 진솔은 과거 동창생이 "초등학생 때부터 사람들 무시하던 모습 그대로 자랐다. 연예인이 되고서도 저런 짓을할 줄 몰랐다"라고 폭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일부 팬들은 이현주가 에이프릴 활동 당시 진솔에게 무시 당하는 영상들을 짜집기 해, 올리고 있는 상황.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에이프릴 자컨에서 먹고 싶은 음식 말하는 현주에게 '조용히 해'하는 진솔"이라는 글이 게재, 누리꾼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영상 속에서는 에이프릴 자회사 콘텐츠 '에이프릴이 간다'에서 먹방 메뉴를 말하던 중 "치킨 치킨"을 외치는 이현주에게 "조용히 해"라고 입을 막는 진솔의 모습이 담겼다.



작성자는 "그룹이니까 편하게 말 놓는 거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는데 영상 후반부 보면 나은이한테는 존댓말 한다", "그리고 친하고 말고를 떠나서 각자 먹고 싶은 메뉴 말하는데 왜 조용히 하라고 입 막는지 모르겠다"라며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영상을 본 뒤 에이프릴 진솔에 대한 비난을 전했다.



한편 소속사 측은 에이프릴 이현주 주장에 반박, 이나은, 진솔 등 논란에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심지원 기자         심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연예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