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2조원 투입해 도심, 학교주변 전선 지중화한다
정부, 지자체, 한전 등 5년간 실시…올해 33건 선정
유희덕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25일(목) 17:48    게시 : 2021년 03월 04일(목) 13:23
[전기신문 유희덕 기자]학교 주변과 상가 주택 밀집 지역에 어지럽게 얽혀 있는 전선이 대대적으로 지중화된다.

정부, 한전 및 통신사업자, 지자체 등은 총 2조원을 들여 전선 지중화 사업을 시작한다. 사업기간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이다. 사업비는 한전과 통신사업자 50%, 지자체 30%, 전력기반기금(정부) 20%씩 각각 부담하는 매칭 방식이다.

도심 생활권과 가까운 배전선로 지중화 사업은 그동안 한전과 지자체가 5대5의 비율로 예산을 투입해 진행했지만 재정이 열악한 지자체의 경우 재정 부담을 느껴 지중화가 빠르게 진행되지 못했다.

지자체와 한전이 지중화 추진을 약속하고도 지자체의 예산이 부족해 승인된 사업 494건 중 87건이 취소되는 등 큰 비용이 드는 지중화 사업 추진이 힘들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정부지원의 전선 지중화 사업을 확정한 후 한전이 관련 기준을 개정하고 지난해 10월까지 수요조사를 벌였다. 지난해 11월에는 사업평가, 심의 등을 거쳐 올해 29개 기초지자체 대상사업 33건을 선정했다. 올해 예산은 940억원 규모다. 시도별 배전분야 지중화율을 보면 재정이 든든한 대도시의 경우 50%를 넘는 곳도 많지만 농어촌 지역의 경우 10% 미만이다. 서울이 60%, 대전이 55.3%, 부산이 41.2%인 반면 경북 6.9%, 전남 8.6%, 강원 9.4%를 나타냈다. 우리나라의 배전분야 평균 지중화율은 18.8%다.

지중화사업을 총괄하는 한전은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 후 3월 이후 지자체별 협약을 체결, 사업비를 내려보낼 계획이다.

정부는 지중화사업을 통해 향후 5년간 1만2000여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는 물론 도심환경 개선 및 자연 재해로부터 전력설비를 안정적으로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지중화 사업은 전기공사업계 주요 사업인 만큼 전기시공업계도 향후 5년간 안정적인 일감 확보도 기대하고 있다.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유희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