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대한전기협회, 제56회 정기총회 개최
2020년 사업실적 보고 및 올해 사업계획 등 안건 의결
정형석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25일(목) 15:21    게시 : 2021년 02월 25일(목) 15:23
김동수 전기협회 상근부회장(왼쪽 세 번째)과 공로상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대한전기협회(회장 김종갑)는 2월 25일 전기회관(송파구 소재)에서 2021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 활동과 함께 참석 인원을 50명 미만으로 제한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2020년도 수지결산 및 이익잉여금 처분(안) ▲2021년도 사업계획 및 수지예산(안) 등 2개 안건에 대한 심의·의결했다.

대한전기협회는 올해 전기계 중심단체로서의 역할 증대 및 위상 제고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부터 시행하는 한국전기설비규정(KEC)의 현장 수용성 확보를 위해 핸드북을 제작, 배포하며 산업계 의견수렴을 위한 회의체를 운영한다. 또 전기산업의 발전기반이 잘 다져질 수 있도록 ▲전력산업기술기준(KEPIC) 개발 및 유지관리 ▲전기부문 표준품셈 유지관리 ▲우수한 전력산업기능인력 양성 ▲내실 있는 정책연구사업 및 전기관계조사연구 사업 ▲이공계 육성을 위한 장학사업 등도 차질 없이 수행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국내 해상풍력 산업 종합 지원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정부, 한국에너지공단, 지자체 등과 함께 오는 2024년까지 해상풍력 산업지원센터를 구축한다.

아울러 코로나19로 대면회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기계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전기회관에 온라인 화상회의실을 구축한다. 또 원전 기자재 수출 관련 중소·중견기업 간담회를 개최해 산업계 요구사항 및 애로사항 등을 파악하고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김종갑 대한전기협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난해 대한전기협회는 에너지전환과 탄소중립 등 전기산업계가 직면한 문제들을 함께 고민하고 풀어가는 협업시스템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며 “앞으로도 전력산업 정책연구와 우수인력 양성에 힘쓰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는 대한전기협회 회원 중 협회 발전 및 전기산업진흥에 업적이 큰 한국재료연구원, 김진우 건국대학교 교수, 강승복 한국수력원자력 처장, 전봉걸 서울시립대 교수 등에게 공로상을 수여했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