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환경부,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 개회식 개최
24일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 온에어 개회식…포스트코로나 대비 물 협력의 장 마련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23일(화) 13:47    게시 : 2021년 02월 23일(화) 21:02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 온에어 개회식. 제공:환경부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아시아물위원회(Asia Water Council, AWC)와 함께 24일 대전 대덕구 소재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세종관에서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 온에어(On-Air) 개회식을 열고 코로나 이후 시대를 대비한 아시아의 물 분야 협력을 논의한다.

아시아물위원회(회장: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는 아시아 물 쟁점을 전 세계에 확산하고 해결하기 위해 우리 정부 주도로 2016년 설립한 아시아 최대 물 분야 협력 기구다.

아시아국제물주간은 아시아물위원회 주관으로 3년 주기로 열리는 아시아 최대 물 관련 학술회다.

2017년 9월 경주에서 열렸던 제1차 아시아국제물주간은 아시아 7개국 장·차관을 비롯해 68개국 1만2000명이 참가했으며,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은 지난해 코로나19로 한차례 연기돼 올해 11월 인도네시아 라부안 바조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번 개회식에는 국내 인사로 아시아국회의원물협의회 회장인 변재일 의원과 협의회 재정관인 임종성 의원, 아시아물위원회 회장인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 등이 참가한다.

티안 수에빈 중국 수리부 차관, 솜끼앗 프라잠옹 태국 국가수자원청장 등 아시아 6개국 장·차관급 고위인사와 밤방 수산토노 아시아개발은행(ADB) 부총재 등은 영상회의로 참여한다.

개회식은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 주최국인 인도네시아의 공공사업부 바수키 하디물요노 장관의 환영 영상 인사로 문을 열고, 조직위원장인 모하마드 자이날 파타 자문관이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의 주요 프로그램별 추진 계획을 발표한다.

이날 함께 열리는 토론회에서는 아시아 각국 물 분야 장·차관과 아시아개발은행(ADB) 부총재 등이 영상회의로 참가해 ‘코로나 이후 시대 아시아의 물 협력’을 주제로 논의한다. 세부적으로는 △코로나19 시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물 산업 혁신,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물관리, △인도네시아 신(新) 수도 이전을 위한 사업추진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영상축사를 통해 “코로나19와 기후위기라는 인류 공동의 문제에 대응하는 협력의 장으로서 아시아물위원회의 역할이 막중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도 지난해 그린뉴딜 계획을 발표하고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하는 등 지속가능하고 안전한 물관리를 위해 힘쓰고 있으며, 이번 아시아국제물주간을 계기로 아시아의 물 복지 향상을 위해 각국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개회식은 한국수자원공사(www.youtube.com/c/kwatertv), 아시아물위원회, 아시아국회의원물협의회 사무국 등 각 기관별 유튜브 방송이나 줌 채널(us02web.zoom.us/j/4248819900)에서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아시아물위원회는 이번 개회식을 시작으로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의 차질 없는 준비를 위해 올해 6월까지 온·오프라인 방식의 온에어 행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3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