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지난해 철도 국제인증 6건 취득
국제인증 수요에 발맞춰 20년 10억원→21년 20억원 지원 확대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23일(화) 08:44    게시 : 2021년 02월 23일(화) 08:45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는 지난해 6건의 국내 철도기술이 국제인증을 취득해 세계 철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 철도기술이 동력분산형 차량(EMU) 도입, 한국형 신호시스템 개발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 시에는 국제안전성 인증(SIL) 등 국제인증 취득이 기술 진입장벽으로 작용해 해외진출에 어려움이 있었다.

국토부 관계자에 따르면 영세한 철도업체는 막대한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국제인증을 취득하지 않아, 우리나라가 수주한 해외 사업에서 국산기술을 사용하지 못하고 외산기술을 적용해야 하는 한계도 존재했다.

국토부에서는 지난 2018년부터 국내 유망 철도기술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해외 발주처가 요구하는 철도 관련 국제인증 취득에 소요되는 비용을 건당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하고,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국제인증 취득 관련 교육 과정을 운영했다.

그 결과, 지난해 ▲국산 선로변 제어장치 ▲차축검지장치 ▲상하개폐형 스크린도어 ▲철도신호·안전용품 무정전 비상방송 시스템 ▲승강장 안전발판 등 6건의 국내 철도기술이 국토부 지원사업을 토대로 국제 안전성 규격 최고등급(SIL 4)을 포함한 국제인증 취득에 성공했다.

국토부는 최근 국내 철도기업의 국제인증 취득수요가 증가하고 있음을 고려해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사업’ 사업 규모를 2018년 5억원, 2019년 5억원, 2020년 10억원으로 지속 확대했다.

특히 올해에는 20억원까지 지원규모를 대폭 확대한 만큼, 향후 보다 많은 국내 철도기술이 국제인증을 취득하여 세계 시장에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선태 철도국장은 “철도 분야 국제인증은 취득하기 위해 오랜 시간과 많은 비용이 소요되지만, 안전성과 신뢰성이 특히 중요시되는 철도시장에서 중장기적으로 국제인증의 취득은 필수적”이라며 “정부가 2018년부터 추진해 온 국제인증 취득지원 사업이 작년 한 해 괄목할만한 성과로 이어진 만큼, 앞으로도 국내 기업의 국제인증 취득을 지속 지원하여 국내 철도산업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 올리겠다”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철도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3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