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코로나19 백신, 수급은 해결됐으나 불안은 남았다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18일(목) 10:37    게시 : 2021년 02월 19일(금) 10:57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 제공:연합뉴스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지난 17일 식품의약안전처가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국가 출하 승인한다고 밝혔다.

정부의 거리두기 완화 조치 이후 신규 확진자가 600명대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들린 반가운 소식이다. 그러나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현재까지 정부가 확보한 백신은 총 7900만명분으로 국민 전체의 1.5배가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지만, 정부의 계획에 맞추어 필요한 분량의 백신이 안정적으로 수급될지 아직은 미지수기 때문이다.

백신에 대한 국민의 불신도 집단면역 형성의 걸림돌이다.

특히 국내에 가장 먼저 출하되는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을 둘러싸고 거센 논란이 일었다. 해당 백신의 임상 정보가 부족해 고령층에 대한 예방 효과가 부족할 가능성이 제기되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과학적 근거를 통해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제기된 논쟁이었지만 이후 정치권의 공방으로 번지면서 백신에 대한 여론이 양분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지난 15일 질병관리청이 당분간 만 65세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하지 않기로 발표하면서 논란은 일단락되었지만, 이 과정을 지켜본 국민들에게 남은 불신은 빠르게 종식되기 어려워 보인다.

실제로 경기도가 지난달 도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백신을 언제 접종받기를 원하는지 묻는 항목에서 ‘부작용 등 백신 효능을 지켜보고 받겠다’(68%)는 응답이 ‘가능하다면 하루라도 빨리 접종받겠다’(26%)는 응답보다 2.6배나 많았다. '접종받을 생각이 전혀 없다'(6%)는 응답까지 합치면 유보적이거나 부정적인 반응이 70%를 넘었다.

백신 물량이 확보되더라도 국민들이 접종에 협조하지 않으면 올해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방역 당국의 계획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

백신 문제를 정치가 아니라 과학의 눈으로 봐야 하는 이유다. 모두의 건강과 일상을 위해 과도한 공포나 맹신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라이프ㆍ영화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