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코로나19 여파 지난해 항공여객 3940만명…전년 대비 68.1%↓
국제여객 84.2%↓·국내여객 23.7%↓·항공화물 23.9%↓
정세영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14일(일) 17:35    게시 : 2021년 02월 17일(수) 08:48
2020년 항공운송시장 동향. 제공: 국토교통부
[전기신문 정세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영향으로 지난해 항공여객이 전년 대비 68.1%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항공여객이 2019년 1억2337만명 보다 68.1% 감소한 3940만명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1997년 이후 역대 3번째 낮은 실적이다.

국제선 여객은 2019년 9039만명 보다 84.2% 감소한 1424만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미주노선이 154만명으로 전년 대비 72.3% 감소했고, 유럽노선은 117만명으로 전년 대비 82.2% 감소했다. 일본과 중국노선이 각 225만명, 아시아노선 603만명으로 전년 대비 각각 88.2%, 87.8%, 8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항별로는 인천(△83.1%)·제주(△89.4%)·김포(△87.3%)·김해(△88.0%) 등 전 공항이 감소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FSC)는 전년 대비 82.3% 감소했고, 저비용 항공사(LCC)는 전년 대비 86.7% 감소했다.

국내선 여객은 빠른 회복세를 보이며 11월 전년 동월 대비 2.5% 성장했으나, 3차 유행(11월말-12월)의 영향으로 급감해 2019년 3298만명 보다 23.7% 감소한 2516만명으로 마감했다.

노선별로 제주-양양(535.7%), 제주-포항(100.2%), 광주-김포(71.4%), 김포-김해(13.2%), 김포-여수(23.2%) 노선에서의 증가를 제외한 나머지 노선에서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

항공화물은 국내외 운휴 여객기가 증가해 전년 대비 23.9% 감소했지만, 수하물을 제외한 화물은 전년 대비 0.6% 감소에 그쳤다.

국토교통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올해에도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지원과 더불어 항공업계의 빠른 수요회복과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영 기자 cschung@electimes.com        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철도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3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