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특허청, 2020년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우수’ 기관 선정
중앙부처를 포함한 263개 공공기관 중 최고등급 영예
김광국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27일(수) 18:18    게시 : 2021년 01월 27일(수) 18:18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2020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 등급(1등급)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최우수’ 평가결과는 중앙부처를 포함한 263개 공공기관 중 최고등급에 해당하는 것으로 특허청은 최근 2년 연속(2018년∼2019년) ‘우수’ 등급을 받은 것에 이어 올해는 평가 이래 최초로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공공기관이 자율적으로 추진하는 반부패 활동과 성과를 평가해 청렴성을 높이려는 제도로, 국민권익위원회 주관으로 매년 실시된다. 2020년도에는 중앙부처, 지자체, 공직유관단체 등 263개 기관이 평가 대상이다.

특허청은 이번 평가에서 반부패 추진정책, 청렴정책 참여 확대, 부패방지제도 운영 등 7개 분야 모든 영역에서 다른 기관보다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특히 적극적인 반부패정책 추진의지와 더불어 자체 부패취약분야 분석 결과를 토대로 추진한 변리사 소개를 금지하는 행동강령 개정, 이해충돌 방지를 위한 심사회피제도 도입, 특허청 동호회에 퇴직자 참여 불허 등의 고유한 청렴정책이 구체성과 실효성 측면에서 효과적인 정책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코로나19로 정책 추진에 많은 제약이 있었지만, 직원 모두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로 함께 노력한 결과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우수 달성은 할 수 있었다”며 “2021년도에도 공정을 최고의 가치로 두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특허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2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
22
23
24
25
26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