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산업부, 전기·수소차와 자율주행차 R&D에 279억 투입
전기차·수소차 핵심기술 확보에
11개 신규 과제 총 134억원 투입
자율주행산업 13개 145억원 지원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26일(화) 11:00    게시 : 2021년 01월 26일(화) 11:00
자율주행사업 중 세부과제인 다목적 편의서비스를 위한 인포테인먼트 캐빈 및 서비스 기술 개발의 개념도.
정부가 친환경 전기차·수소차 핵심부품 기술개발과 자율주행산업 글로벌 기술강국 도약을 위한 5개 사업 24개 과제에 279억원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차·자율차 등 미래차 핵심 기술 확보를 통한 자동차 기업의 지속성장과 기업경쟁력 제고를 위해 2021년도 신규 R&D 과제 지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우선 전기차·수소차의 핵심기술인 에너지 저장 기술, 구동 및 전력변환 기술, 공조 및 열관리 기술, 수소연료전지 기술 분야 등 4개 분야 8개 과제에 104억원이 지원된다.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 증대를 위해 차량 경량화에 대응하는 배터리팩의 경량화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공조 및 열 관리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급속 충전·고출력에 대응하는 배터리 팩의 열관리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냉난방 성능 제고를 위해 고효율 전동 압축기 기술, 탑승자의 열쾌적성 극대화를 위한 근접 공조 기술 개발에도 R&D 자금이 투입된다.

대형 수소 상용차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연료전지 스택 내구성 확보 기술, 수소전기차용 대형 수소저장용기 성능 향상 및 가격저감 기술, 수소 저장시스템용 고압 대유량 요소 부품 기술, 수소 충전시간 단축 기술에도 집중해 지원할 예정이다.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 규모의 급격한 증가가 예상되고 전기차에서 탑재됐던 배터리는 차량용으로써 수명이 종료된 후에도 잔존가치를 갖고 있어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3개 과제에 30억원이 투입된다.

자동차가 아닌 다른 응용분야 저장장치로써의 효용을 위한 잔존가치 분석 기술, 재사용 배터리 모델 개발, 재사용 배터리 적용성 평가·검증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자율주행산업분야는 지난달 15일에 기 공고한 4개 부처 합동 예타사업인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 외에 3개의 신규사업에 총 847억원(2021년도 145억원)을 투입해 ▲초안전 플랫폼 ▲다목적 편의서비스 제공을 위한 핵심기술 확보와 ▲자율주행 언택트 서비스 활성화를 지원한다.

자동차의 고장제어, 고장예지, 위험최소화운행, 비상운행 등 다중안전 기술 및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한 사업에 5개 세부과제에 총 282억원(2021년도 58억원)을 투자한다.

자율주행 다목적 편의서비스는 차량의 자율주행기능 고도화에 따라 모바일 오피스, 이동형 게임방, 라이브 광고판 등 자율주행차량을 기반으로 한 각종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술개발과 이를 실증하기 위한 것으로 3개 세부과제에 총 276억원(2021년도 39억원)이 투입된다.

언택트 서비스는 공용 자율주행차량 플랫폼을 기반으로 무인상점, 헬스케어 등 비대면 서비스 실증 및 상용화를 위한 사업으로 5개 과제에 총 289억원(2021년도 48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 등을 통해 전기·수소차의 핵심 기술과 자율주행자동차의 글로벌 선도 기술을 확보해 지속가능한 신시장 창출과 사업화가 촉진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산업부는 이번 신규 과제 외에도 올해 18개 사업 94개의 미래자동차 R&D사업 계속과제에 총 1405억원을 지원하며 향후에도 미래자동차 산업을 주력수출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미래차 핵심기술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2021년 지원 대상 신규과제 내역.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2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
22
23
24
25
26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