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전, 발전자회사 경영 참여 강화 ‘논란’
비상임이사 참여·에너지전환 전사TF 구성 등 수직협력 설득 나서
정형석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24일(일) 16:04    게시 : 2021년 01월 24일(일) 16:23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이 전력그룹사 간 협업과 통제에 나서 발전사들과의 진통이 예상된다.

업계에 따르면 한전은 최근 한수원, 남동발전, 중부발전, 서부발전, 남부발전, 동서발전 등 발전6개사의 비상임이사 참여를 관철시키기 위한 설득작업에 나서는가 하면, 에너지전환 전사 TF를 구성해 한전 주도로 에너지전환을 추진하는 등 발전회사 경영에 적극 참여하려는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발전회사들이 시장형 공기업으로 지정되기 전, 한전은 임원급 인사 1명을 발전사의 당연직 비상임이사로 선임해 업무조정 등 경영에 참여해 왔다.

하지만 6개 발전자회사가 한전이 아닌 정부통제를 받는 시장형 공기업으로 전환된 이후에는 기재부가 비상임이사도 외부인사로 발탁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한전과 기재부 간 미묘한 신경전이 계속돼 왔다.

현재 발전사 비상임이사 선임은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관하는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의결사항이다. 즉 기재부 장관이 선임권을 갖는다.

한전은 그동안 산업부에 여러 차례 건의서를 제출하는 등 모기업으로서 자회사 이사회에 계속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해 왔지만, 발전사나 기재부는 반대 입장이다.

한전은 또 최근 에너지전환 전사 TF를 구성해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에 전력그룹사가 공동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미 발전사들은 에너지전환과 그린뉴딜 관련 자체 조직을 신설해 대응하는 상황이어서 한전 주도로 공동 대응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한전은 신재생 발전사업에 직접 참여하기 위해 전기사업법 개정에도 나선 상황이다.

한전과 달리 RPS 의무대상기관인 발전회사들은 그동안 반대 입장을 보여 왔지만, 한전의 설득과 정부와 정치권에서 찬성 입장을 보이면서 겉으로는 반대 표명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지난해는 사회공헌활동 등에서도 한전은 전력그룹사 공동 참여를 추진했다가 발전회사들의 반대로 무산된 사례가 있다.

이같은 한전의 발전자회사 경영 참여는 발전사 사장 선임에까지 이어지고 있다.

관례적으로 발전자회사 6개 중 1~2개 정도는 한전 출신이 사장으로 임명돼 왔다. 현재 진행 중인 발전사 사장 공모에도 2개 회사 정도에 한전 출신이 도전장을 내밀어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한전은 발전회사의 모회사이기는 하지만 각자 정부로부터 경영평가를 받는 협력 관계이자 경쟁 관계”라며 “정부 정책이 한전으로의 수직재통합으로 바뀌지 않는 한 수직적인 협력이 아니라 수평적인 협업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2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
22
23
24
25
26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