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중기부, 제주서 충전시간 절반 단축 실증 착수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21일(목) 15:52    게시 : 2021년 01월 21일(목) 15:52
제주 규제자유특구 전기차 급속 충전 실증.
제주 규제자유특구에서 전기차 충전시간을 절반으로 단축하기 위한 실증이 본격 시작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제주특별자치도는 21일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특구’에서 전기차 충전인프라 고도화와 전기차 성능·상태 진단서비스 실증을 착수한다고 21일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해 12월 기준 전기차 등록대수가 2만1285대로 전국 2위 보급률을 기록하고 있다. 전기차 충전에 따른 불편을 해소하고, 전기차 중고 거래 활성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충전인프라 고도화 실증은 이미 설치된 50kw 급속충전기에 50kw 용량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병합하는 내용이다. 기존 급속충전기를 그대로 활용하면서도 100kw 급속충전이 가능하다.

기존 50kw 급속충전기로는 전기차를 80% 수준까지 충전하는데 40분 정도 소요됐지만 ESS를 병합해 100kw로 상향하면 20분이면 충전할 수 있다. 또 급속충전기 교체 없이도 성능 고도화가 가능해 비용절감에 효과적이다.

전기차 성능·상태 진단서비스는 중고 전기차 거래 활성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추진한다.

고객이 원하는 위치까지 가는 이동형 성능점검 차량을 운행해 중고 전기차 배터리 충·방전 횟수나 성능 등을 진단하고 현재 가치를 산정, 중고차 거래 시 참조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한다.

중기부는 이번 실증을 통해 마련된 인증기준은 향후 국내 표준에 채택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김희천 중기부 규제자유특구기획단장은 “이번 실증을 통해 높은 전기차 보급률을 보이고 있는 제주가 전국 최고 수준의 충전 인프라로 주민들의 편의를 제고하고 전기차 충전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게 됐다”며 “실증의 성과가 제도개선과 사업화로 이어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3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