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부산시, 소화가스 활용해 예산 절감
생곡 음식물 자원화시설 발전설비 사업 본격 추진!
전기료 절감 2억5000만원·전력 판매수익 8000만원·온실가스 감축효과 4000만원 등 연간 총 3억7000만원 이상 재정 절감 효과 기대… 재생에너지 선순환 체계 구축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21일(목) 01:46    게시 : 2021년 01월 21일(목) 01:46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전력자립으로 공공시설 에너지 선순환 체계 실현에 나선다.

부산시는 강서구 생곡동에 소재한 ‘생곡 음식물 자원화시설’에서 음식물을 처리하면서 발생한 소화가스를 활용하는 발전설비 설치공사를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가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음식물을 처리하며 발생하는 소화가스를 활용해 발전설비를 가동하고, 전력을 생산해 전력자립과 잉여전력 판매를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에너지절약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3억6000만원을 지원받았으며 시비 6억9천만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는 10억5000만원에 달한다.

지난 2019년, 부산시가 노후화된 생곡 음식물 자원화시설을 대대적으로 수선하면서 일일 음식물처리 가능량이 95t에서 160t으로 대폭 개선되었고, 음식물처리 시 발생하는 소화가스도 7,680N㎥에서 1만5,000N㎥로 배 가까이 증가하였다. 이에 시가 잔여 소화가스를 활용한 발전설비 설치사업을 구상한 것이다.

시는 발전설비를 통해 생산되는 전력으로 음식물 자원화시설에 전기를 자체적으로 공급하고, 잉여전력은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이 경우, 음식물 자원화시설에 소요되는 전기료 2억5000만원을 절감할 뿐만 아니라 전력 판매를 통한 수익 8천만 원과 온실가스 감축효과 4000만원 등 총 3억7000만원 이상의 재정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면서 발생하는 가스로 전력을 공급해 자체적으로 이용하는 일거양득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전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2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
22
23
24
25
26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