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사용후 배터리, ESS 등 활용방안 찾는다
2024년까지 130억 투입 기술개발 실증사업 추진
윤병효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18일(월) 17:09    게시 : 2021년 01월 18일(월) 17:09
전기차 배터리.
전기차용으로 사용되고 폐기되는 배터리를 활용해 ESS(에너지저장장치)로 재활용하는 등의 추가 활용방안이 마련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앞으로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사용후 배터리의 고부가가치 재활용을 위한 기술 및 응용제품 개발을 본격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산업부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국미 130억원을 투입해 EV(전기차) 및 ESS 사용후 배터리 응용제품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은 크게 3분야로 이뤄진다. ▲재사용, 재제조 배터리 팩 성능 및 안전성 시험평가 기술개발(14억원 이내) ▲재제조 배터리를 활용한 이동형 응용제품(카트 등) 기술개발(5억원 이내) ▲재사용, 재제조 배터리를 활용한 신재생에너지연계 MWh급 ESS기술개발 및 실증(10억원 이내) 등이다.

전기차 등에서 일정기간 사용한 사용후 배터리는 ESS, 가로등 등 다른 분야에 적용해 활용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제품화가 어려운 경우에는 유가금속(니켈, 코발트, 망간 등)을 회수해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다만 다양한 환경에서 오랜기간 사용된 만큼 성능과 안전성 차이가 클 수 있으므로 제품 신뢰성 확보를 위해서는 적절한 평가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산업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사용후 배터리 평가‧활용 기준을 확립하고 사용후 배터리를 활용한 다양하고 안전한 제품군 개발 지원을 통해 사용후 배터리의 효율적 재활용과 관련 기업 경쟁력 확보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3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