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경재계, “이재용 실형 선고에 삼성·국가경제 악영향 우려”
18일 판결 직후 공식입장 발표
김광국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18일(월) 15:02    게시 : 2021년 01월 18일(월) 15:02
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실형을 선고한 가운데 경재계가 “삼성전자의 경영 공백 및 국가경제의 악영향이 우려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한국경영자총협회는 18일 이 부회장의 판결이 난 직후 공식입장을 통해 “구속 판결이 나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은 “삼성이 한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 등을 고려할 때, 이번 판결로 인한 삼성의 경영활동 위축은 개별기업을 넘어 한국경제 전체에도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장기간의 리더십 부재는 신사업 진출과 빠른 의사결정을 지연시켜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지게 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부디 삼성이 이번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 지속 성장의 길을 걸어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경총은 “이번 판결로 인해 삼성그룹의 경영 공백이 현실화된 것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글로벌기업의 경영 공백으로 중대한 사업 결정과 투자가 지연됨에 따라 경제·산업 전반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심화될 글로벌 경쟁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우리 글로벌 기업의 적극적인 사업확장과 기술혁신으로 신산업분야 등에서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는 노력이 절실한 만큼 향후 삼성그룹의 경영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정책적·행정적 배려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고등법원은 이날 이 부회장에 대한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며 법정구속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서원 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기소돼 3년 10개월가량 재판을 받아왔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2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
22
23
24
25
26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