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탄소국경세 도입 시 국내 수출기업 부담 6000억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기후변화 규제가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보고서’ 발표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13일(수) 13:15    게시 : 2021년 01월 13일(수) 13:16
그린피스 서울사무소가 발표한 ‘기후변화 규제가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보고서’.
주요국가들의 탄소국경세 도입으로 한국의 주요 수출업종 기업들이 추가로 부담해야 할 비용이 약 6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그린피스 서울사무소가 공개한 ‘기후변화 규제가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유럽연합(EU), 미국, 중국 등 3개국이 탄소국경세를 도입할 경우 수출하는 철강·석유·전지·자동차 등 주요 업종에서 연간 약 5억3000만달러(약 6000억원)를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탄소국경세는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가 느슨한 국가가 강한 국가에 상품·서비스를 수출할 때 적용받는 무역 관세다. EU는 2023년 탄소국경세 도입을 예고했으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둔 미국도 비슷한 친환경 정책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는 EU·미국에 탄소국경세로 지불해야 할 돈이 2030년에는 각각 6억1900만달러·2억9600만달러까지 불어날 수 있다고 추산했다.

중국은 미국과 EU보다 10년 늦은 2060년 탄소 중립을 선언했지만 2023년 탄소국경세를 도입한다고 가정하면 약 1억8600만 달러를, 2030년에는 7억1400만 달러를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계법인 EY한영이 진행한 이번 조사는 탄소국경세 도입 가능성과 수출 규모, 국가환경성과 평가 결과 등을 고려했으며, 한국 수출산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3개국과 주요 수출품목 등을 선정해 이뤄졌다.

김지석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전문위원은 “기후변화 대응은 이제 선언 단계를 지나 수입품에 대한 탄소국경세 등 실질적인 제약이 적용되는 단계로 진입하고 있다”며 “기후변화 대응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만들어야 경제와 환경을 모두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