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아파트 AMI사업 20만호 대상 ‘첫 스타트’
SG사업단 누리텔레콤과 계약, 총 40만호 중 20만호로 일단 시작
나머지 물량도 조만간 입찰 나올 듯...결국 관건은 사업성 여부
강수진 기자    작성 : 2020년 12월 03일(목) 10:38    게시 : 2020년 12월 03일(목) 16:57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사업 구성도.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인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사업(이하 아파트 AMI 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일단 스타트를 끊었다.

스마트그리드사업단은 두 차례 입찰 끝에 최근 사업자를 선정하고, 총 40만호 물량 중 절반인 20만호를 대상으로 아파트 AMI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현재 계약을 맺은 사업자는 누리텔레콤으로 알려져 있지만 회사 측에서는 이에 대해 공식적인 발표를 하지 않은 상태다.

앞서 아파트 AMI 사업은 지난 10월 첫 입찰 공고 이후 한 차례 유찰됐고, 두 번째 입찰에서 누리텔레콤이 단독으로, 참여 업체 3곳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20만호 규모의 사업제안서를 제출해 최종 낙찰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해당 사업 관계자는 “사업단과 사업자 간의 합의에 예상보다 시간이 조금 더 걸렸다”며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사업을 잘 추진하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기존 안대로 올해 1차 사업이 마무리되기에는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지난 아파트 AMI 사업 설명회에서도 사업기간에 대한 부담이 언급된 만큼 2020년 사업은 내년 상반기 정도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업계에서는 나머지 20만호에 대한 추가 공고에도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전력기반센터 관계자는 “산업부든 기반센터든 스마트그리드사업단이든 올해 40만호를 추진하고자 하는 의지를 갖고 있어 3차 사업공고를 진행하려 한다”고 전했다.

스마트그리드사업단 관계자 역시 “잔여 물량에 대해 별도로 추가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며, 아직 일정이라든지 일부 내용의 변경 등을 검토하고 있어 공고를 내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업계는 사업참여를 결정할 수 있는 요인은 결국 사업성이라며 이 부분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 보조금이 상향되기 어렵다는 데 공감하지만 그렇다면 매출을 낼 수 있는 요인을 만들어주거나 기술 스펙의 조율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현 상태로는 아무리 짜내도 수익모델이 나오지 않아 투자 자체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한편 내년도 예산안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2021년 가정용 스마트전력플랫폼 사업 예산은 기존 1586억원에서 610억원이 감액된 976억원으로 조정됐다.

이에 대해 이번 사업의 전담, 주관기관에서는 내부적으로 예산 삭감에 대한 부분은 인지하고 있지만, 물량 변경이라든지 추후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e-단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