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경연, “中企 주52시간제 도입, 경영난 가중 우려”
11월 30일 공식입장 발표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11월 30일(월) 14:56    게시 : 2020년 11월 30일(월) 14:56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은 30일 “중소기업의 주52시간제 도입은 경연난을 가중할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한경연은 이날 공식입자을 통해 “우리기업들이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어려움 속에서 생존을 담보하기도 어려운 상황에서 정부가 오는 1월부터 30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 주52시간제를 시행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이번 조치로 수많은 중소기업들이 초과근로가 어려워짐에 따라 시의적절한 생산량 유지에 어려움이 초래될 수 있으며, 추가고용에 따른 인건비 부담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와 국회는 주52시간제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탄력근로제 등 근로시간 유연화를 위한 제도적 보완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