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건설용 강선(Steel Wire), 세계 최고강도 등급 국제표준에 반영
국내 철강업계 주도로 협력 개발
교량 등 구조건설 분야 해외시장 판로 확대 기대 
강수진 기자    작성 : 2020년 11월 30일(월) 09:19    게시 : 2020년 11월 30일(월) 09:38
PC강선의 활용 사례.
포스코, 고려제강 등 우리 철강업계 주도로 협력 개발한 세계 최고강도 PC강선의 규격이 ISO 국제표준에 반영돼 개정·등록됐다.

PC강선(Prestressed Concrete Steel Wire)은 대형 교량 등 구조물에 사용되는 선형태의 철강재로 중심체 방향으로 끌어당기는 힘을 유지해 건축물의 안전성을 확보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우리나라 ‘한국철강협회’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세계 최고강도급 PC강선’의 규격이 4년여의 노력 끝에 ISO 국제표준에 반영됐다고 29일 밝혔다. 

‘세계 최고강도 PC강선’은 인장강도 2360 MPa급으로 기존 최고 등급인 1860 MPa보다 25% 이상 강도가 상향된 수준이다. 2360 MPa은 1cm2의 면적당 최대 23톤(중형차 15대)의 무게를 견딜 수 있는 강도를 의미한다. 

세계 최고강도 PC강선의 국제표준 등재 프로젝트는 2016년부터 추진돼 지난 10월 ISO 최종 투표를 통과, 오늘(30일) 국제표준으로 발간된다.

국표원은 국제표준 등록이 포스코의 고순도 강재(Steel) 생산기술과 선재 전문 기업 고려제강의 강선(Wire) 제조기술이 조화된 결실이며, 동종업계의 전략적 국제표준화 상생협력의 모범사례라고 설명했다.

이번 PC강선 국제표준 등록을 위해 철강업계 국제표준화 대응기관인 한국철강협회가 관련업계의 협력을 주도하고 국제표준안 작성, 국제표준 작업반 의장직(철강협회 왕찬훈 팀장)을 수임해, 국가 간 의견 조율 및 최종 채택까지 국제표준화를 지원했다.

이로써 국표원은 향후 교량, 돔, 발전소, 대형 건물(공항 등) 등 최고강도 PC강선이 필요한 다양한 국내외 건설시장에서 판로가 확대되고, 국산 PC강선의 수출물량이 지속 증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최고강도 PC강선 제품은 앞으로도 꾸준히 신규 수요를 이끌어 낼 전망이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소부장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협회-소재기업-가공기업 간의 연대와 상생협력이 세계 최고 철강소재의 국제표준 등재라는 값진 결실을 이뤄냈으며, 우리 기업의 우수한 개발 제품이 해외시장으로 신속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전략적인 국제표준화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