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신성이엔지, BIPV 모듈 솔라스킨 사업 나선다
에기연, 코오롱글로벌, 에이비엠과 MOU 체결
실증 평가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화 기대
윤대원 기자    작성 : 2020년 11월 28일(토) 08:25    게시 : 2020년 11월 28일(토) 08:25
에너지기술연구원에 설치된 솔라스킨.
신성이엔지가 건물일체형태양광(BIPV) 모듈 솔라스킨의 사업을 본격화한다.
27일 신성이엔지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코오롱글로벌, 에이비엠과 건물 일체형 태양광 모듈인 솔라스킨을 활용한 플러스 에너지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유색 태양광 모듈인 솔라스킨의 성능평가와 사업화를 위한 플랫폼 구축을 위해 추진됐다. 신성이엔지는 다양한 색상의 태양광 모듈을 건물 외벽에 부착, 추가로 전력을 생산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년여 간 솔라스킨 개발을 함께한 신성이엔지와 코오롱글로벌이 생산과 설계를 맡고, 태양광 설치 전문기업인 에이비엠은 솔라스킨의 설치를 담당한다. 에너지기술연구원은 4.8kW의 실증 시설을 구축하고 정확한 성능평가를 진행 할 계획이다.
신성이엔지는 코오롱글로벌, 에이비엠과 함께 이번 실증 평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화를 위한 준비도 하고 있다.
지난 4월 흰색 태양광 모듈의 KS인증을 획득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다양한 색상의 모듈 인증을 획득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건축 외장재를 태양광 모듈에 접합해 건축 자재로서 요구되는 내구성 역시 만족시키며 제품의 신뢰성을 높였다는 게 신성이엔지 측의 설명이다.
신성이엔지는 솔라스킨과 관련 태양광 모듈에 다양한 색상을 적용한 제품으로 기존 BIPV의 한계점으로 꼽히는 낮은 효율을 극복했다고 전했다.
외관에서는 태양전지가 전혀 보이지 않기 때문에 일반 건축 외장재와 구분이 불가능하며, 무광으로 제작돼 빛 반사를 최소화 한 것도 특징이다. 건물 외벽과 조화를 이뤄 고급 건축 외장재로 활용 할 수 있으며, 솔라스킨을 통해 생산된 전력은 건물의 플러스 에너지가 되기에 전기료 절감까지 일석이조를 이룰 수 있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올해 공공 건축물의 제로에너지빌딩 의무화가 시작됐고, 2025년에는 민간 건축물도 의무화가 될 계획이어서 솔라스킨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폭증하고 있다”며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인 제로에너지빌딩을 솔라스킨이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