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부산시, 원전해체산업육성 기술협의회 개최
부산·울산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에 따른 원전해체산업 육성
부산을 세계 최고의 원전해체산업 선도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협력방안 논의… 3개 주제발표, 토의 및 질의응답 등 진행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11월 26일(목) 08:06    게시 : 2020년 11월 26일(목) 18:02
이용창 부산시 원자력안전과장이 발표자들에게 질의 중이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11월 27일 오후 2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본부 대회의실(사상구 소재)에서 「부산 원전해체산업육성 기술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지난 8월 19일 부산·울산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에 따라 부산을 세계 최고의 원전해체산업 선도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하기 위해 마련됐다.

에너지 관련 기업과 대학부터 부산연구원, 부산테크노파크, 생산기술연구원, 기계연구원 등 지역 연구기관, 부산상공회의소, 원자력산업기술연구조합에 이르기까지 산·학·연·관 15개 기관이 참여한다.

‘원전해체산업육성 기술협의회’는 ‘부산 원전해체산업의 육성 계획과 활성화 전략’을 주제로 하며,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너지융복합단지 지정 전담기관) 최균 선임연구원의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현황과 추진방향’ ▲부산연구원 최윤찬 선임연구위원의 ‘부산 원전해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추진전략’ ▲한국수력원자력 김완용 부장의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추진현황 및 계획’ 등 3개 주제발표, 15개 기관 참가자들의 토의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회의는 향후 우리 시의 원전해체 연구‧개발(R&D) 사업을 정립해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27일 회의를 시작으로, 회의를 정례적으로 개최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또한, “기술협의회에서 나오는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 수렴해, 우리 시 관내 기업들이 원전해체산업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고 부산이 세계 5대 원전해체산업 클러스터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