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임박에 곳곳서 반발
韓 국회 등에서 결의안 채택 등 반발, 日 내부에서도 ‘우려’
결정은 일단 미뤘지만...스가 총리 “언제까지 미룰 순 없다”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29일(목) 14:46    게시 : 2020년 10월 29일(목) 18:27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제공: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한국과 일본 내부에서 반발이 일고 있다.

일본 언론에서는 당초 일본 정부가 27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라고 보도했지만 가지야마 히로시 일본 경제산업상은 지난 23일 이를 부인했다.

가지야마 경제산업상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부 보도에서 27일에 정부 방침을 결정한다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27일에 정부 방침 결정을 하지 않는다”며 “지금 구체적인 결정 시점을 전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일본 언론을 통해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이 임박했다고 보도되자 한국에서는 국회, 지자체, 시민단체를 막론하고 반대의견을 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와 지난 23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지난 26일 전체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일본 정부의 안전한 처리 대책 수립,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각각 의결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지난 26일 긴급토론회를 공동으로 개최해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출을 비판했다.

원 지사는 “방류 결정을 유보할 게 아니라 취소할 것을 일본 정부에 단호히 요구한다”며 “모든 것을 원점에 놓고 안전성과 투명성을 엄정하게 검증하며 최선의 결정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도 “한국과 일본은 바다를 공유하는 이웃이므로 절대로 이 문제의 관중이 돼선 안 된다”며 “이 문제의 핵심 당사자인 우리는 그 권리와 주장을 국제사회에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일본 내부에서도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의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접수한 4011건의 의견 중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으로 거른 오염수가 인체에 해롭다는 의견 등 불안감을 표명한 의견이 전체 의견의 약 67%에 달하는 2700건으로 나타났다.

후쿠시마 원전 인근 지자체나 어민들은 오염수 해양 방출이 현지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에 대한 불신을 낳을 것을 우려하며 반대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일본 정부가 당초 알려진 27일에 결정을 내리진 않았지만 의사결정에 오랜 시간이 소요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28일 진행된 대정부 질의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처분 문제를) 언제까지나 방침을 결정하지 않고 미룰 수는 없다”며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정부가 책임지고 처분 방침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국내·외에서 거센 반발에 부딪히고 있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외에 저장 탱크를 증설하는 선택지도 있어 일본 정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0년 1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