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전, 빅데이터 기반 자산관리 시스템 개발한다
전력설비 점검 고장 및 운영 데이터 분석해 최적의 관리 효과 기대
유희덕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28일(수) 14:23    게시 : 2020년 10월 28일(수) 16:09
한전 기술품질처가 자체 보유하고 있는 전력운영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의 자산관리를 위한 시스템(AMS*)을 개발 중에 있다. 자산관리시스템은 기존의 TBM(시간기준정비), CBM(상태기반정비) 설비관리 방식에서 더 나아가 RBM(위험기반정비) 방식으로 설비를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노후화 되는 전력설비에 대해 설비점검, 고장 및 운영데이터 등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설비의 성능과 리스크를 평가해 최적의 유지보수 및 투자계획을 수립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특히 설비별로 다른 기준을 통해 교체가 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동일한 교체기준(리스크)을 통해 각 설비를 교체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전은 시스템을 신속하게 구축하기 위해 올해 4월부터 해외 자산관리시스템 전문 컨설팅사로부터 리스크 평가기준을 도입했다.
한전 관계자는 “개발 중인 자산관리시스템은 빅데이터, IoT와 같은 디지털기술을 접목하여 개발하고 있으며, 시스템이 구축되면 전력설비 관련 빅데이터 90% 이상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산관리시스템이 구축되면 빅데이터 기반 최적의 설비투자로 투자 효율성을 10% 이상 높일 수 있고, 상태 분석에 따른 최적의 유지보수를 시행해 설비 고장을 예방함으로써 더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기대된다.
한편 한전은 올해 9월 변압기를 대상으로 자산관리시스템 프로토타입을 성공적으로 자체 개발해 시범 사용중이다. 이를 기반으로 시스템 사전 검증 및 도출된 문제점 개선을 통해 송배전 주요설비 10종(변압기, 개폐장치, 케이블 등)에 대한 자산관리시스템 구축설계를 올해 10월경에 완료하고 2022년까지 본격 구축할 계획이다.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유희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0년 1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