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아파트 AMI 사업 결국 ‘유찰’ 그린뉴딜 사업 첫발부터 ‘삐걱’
컨소시엄 구성 없이 1개 업체만 참여
업계 “민간시장 열어준다더니 민간 없는 사업” 주장
산업부·기반센터 “추후 계획 내부 검토 중” 밝혀
강수진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22일(목) 11:14    게시 : 2020년 10월 22일(목) 15:24
문재인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 중 하나인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사업’구성도.
문재인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 중 하나인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사업’(아파트 AMI 사업)이 밑그림부터 잘못됐다는 지적이 계속 제기된 가운데 결국 업계가 우려하던 상황이 현실이 됐다.

이달 6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된 아파트 AMI 사업자 모집에 1개 업체만 참여해 결국 유찰된 것이다.

업계는 정부가 아파트 AMI 사업을 현행 계획대로 밀어붙일 경우 향후 입찰이 다시 나와도 같은 결과가 반복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업체 관계자는 “컨소시엄 구성을 위해 노력했지만 잘 진행이 안 돼 부득이 단독으로 참여하게 됐다”며 “고민이 많지만 향후 수익모델이 만들어지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으로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 신청서를 내지 않은 중소업체들은 여전히 사업성과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어 재공고가 나더라도 같은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아파트 AMI 사업은 처음 밑그림이 공개된 이후 정부보조금 비중과 사업자 권한 모호 등의 이유 때문에 민간사업자의 수익성에 의문이 제기되면서 사업이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한 업체 관계자는 “업체에서 어떻게든 사업에 참여하려는 마음으로 신청서를 낸 것 자체는 이해하지만, 이렇게 되면 최악의 경우 아파트 AMI 사업이 지금의 정부보조금에 맞춰 최저가 부품만 사용한 허접한 인프라가 될 수 있다”며 “이미 싼 부품으로 사업을 하자는 이야기가 들리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부에서 입찰이 계속 유찰되는 상황에 부담을 느껴 참여 업체 단독으로 사업을 진행하게 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 이럴 경우 아파트 AMI 사업에 관심이 많았던 이동통신사 등 주사업자 역할을 맡게 될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의 계산법은 더욱 복잡해질 수밖에 없다는 점도 업계 입장에서는 고민거리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민간 사업자를 위한 아파트 플랫폼 사업에 민간 사업자가 참여할 수 없는 조건을 내걸어 최종적으로는 한전이 아파트 사업마저 독점하려는 포석이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재공고 및 향후 사업 계획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내부 검토 중인 사항이라 아직 공식화할 단계가 아니고, 전담기관에 문의하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의 전담기관인 전력기반센터 관계자는 “산업부, 스마트그리드사업단과 함께 재공고와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며 “아직 구체화된 부분이 없어 언제 진행될지, 그리고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답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1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