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유인경 남편' 정진모, "그림 같은 집 짓고파…돈은 마누라가 벌어줄 것" 당당한 태도 눈길
심지원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18일(일) 17:04    게시 : 2020년 10월 18일(일) 17:04
(사진: MBN)
유인경 남편 정진모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를 통해 매주 근황을 전하는 신문기자 출신 작가 유인경과 그녀의 남편 정진모가 또 이슈몰이 중이다.

매번 심상치 않은 발언으로 일부 시청자들의 비난을 샀던 남편 정진모는 과거 방송분이 여전히 언급되며 '망언 종결자'로 등극했다.

당시 방송에서 그는 "언젠가 강가에 그림 같은 집 짓고 살고 싶다"라고 밝혔고, "누가 집 지어주냐"라는 아내의 말에도 "마누라가 지어주겠지"라며 뻔뻔한 답변을 남겼다.

이어 "한 집안에 두 사람이 돈 버는 건 정의 사회에 부합되지 않는 일이다. 어쩌다 네가 된 거다. 꼭 이유가 있냐"라며 수입을 벌고 있는 아내에게 반발하기도 했다.

한편 매주 망언을 하고도 웃음을 자아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방송에서 이어지고 있다.


심지원 기자         심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