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궁금한이야기Y' 수풀원 박목사, "자매들에게 생식기 안마 시켰다" 충격적인 실체
심지원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16일(금) 18:04    게시 : 2020년 10월 16일(금) 18:04
(사진: SBS)
'궁금한이야기Y' 수풀원 박목사 이야기가 눈길을 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24명 자매들이 생활했던 곳, '수풀원' 관리인 박목사의 충격적인 실체를 공개해 지금까지 이슈몰이 중이다.

이곳 출신 여성들은 이날 방송서 "부모가 없던 24명 아이들이 자매처럼 지냈던 곳의 관리인이었다"라고 그를 소개했다.

이어 "목사였고, 매일 여자 아이들에게 옷을 벗게 한 뒤 생식기 주위 안마를 시켰다"라고 밝혀 세간을 경악케 했다.

그에 대해 증언한 또 다른 여성들 역시 "성노리개 생활을 수년 간 당했다", "당시 본 충격적인 장면들 때문에 우울증,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 등의 내용을 밝혔다.

한편 방송을 통해 공개된 '수풀원 박목사'에 대한 시청자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심지원 기자         심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