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SK이노베이션, 분리막 자회사 프리IPO 성공
SKIET 지분 10% 사모펀드 3000억 유치
중국 4분기부터 가동, 폴란드 내년 완공
윤병효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23일(수) 18:03    게시 : 2020년 09월 23일(수) 18:03
SKIET 직원이 생산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이 분리막 자회사의 지분 10%를 사모펀드에 매각하면서 3000억원을 매각했다. 내년 상반기 기업공개(IPO)도 훈풍이 예상된다.

SK이노베이션은 23일 이사회를 열어 자회사 SK아이테크놀로지(IET)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Pre-IPO;Initial Public Offering) 추진을 위한 재무적 투자자와의 계약체결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SKIET는 100% SK이노베이션 자회사로 전기차 배터리의 4대 구성요소 중 하나인 분리막과 폴더블폰에 들어가는 휘어지는 필름 플렉서블 커버윈도우(FCW)를 생산하고 있다.

SKIET는 지난 22일 이사회를 열어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추진을 승인한 바 있다. 제3자 배정 유상증자는 정식 IPO 이전에 일정 지분을 투자자에게 매각하는 자금 유치의 한 형태다.

SKIET는 전체 주식의 10%에 해당하는 보통주 627만4160주를 발행해 사모펀드 운용사인 프리미어파트너스에 주당 4만7816원에 양도하고 약 3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키로 했다. 이로써 현재 SKIET의 지분을 100% 보유 중인 SK이노베이션의 지분은 90%로 조정된다.

이번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SKIET는 내년 예정하고 있는 IPO의 성공적인 추진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현재 증권가에서는 SKIET의 기업가치를 약 5조원 안팎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 유상증자 금액은 평가금액에 IPO 할인율 등을 고려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상증자를 통해 모집한 자금은 모두 SKIET에 편입된다. SKIET는 이 자금을 향후 투자재원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SKIET는 충북 증평에 배터리 핵심 소재인 분리막 생산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2019년 12호, 13호 라인을 완공하면서 생산능력이 연산 기존 3억6000만㎡에서 5억3000만㎡로 늘어났다.

SKIET는 향후 폭발적으로 늘어날 배터리 수요에 따라 분리막 글로벌 생산거점을 마련하기 위한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 창저우에 짓고있는 연산 6억7000만㎡ 규모 신규 공장을 올해 4분기부터 2022년 1분기까지 순차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또 폴란드 실롱스크주에서 건설 중인 연산 3억4000만㎡ 규모 분리막 공장도 내년 완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2021년 하반기에는 글로벌 거점을 도합한 생산능력이 13억8000만㎡에 달해 현재의 두 배를 훌쩍 뛰어넘을 전망이다. SKIET는 이 같은 성장 전망을 통해 프리미엄 분리막시장에서 지위를 더욱 강화해, 확고한 입지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SKIET의 2019년 4월 이후부터 2019년말까지 매출은 2630억원이고, 영업이익은 806억원, 당기순이익은 637억원이다. 영업이익률은 30.6%에 달한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